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건설기계 재해 91건…서울시, 사고 예방 위한 교육 나선다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06:00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가 건설기계로 인한 사망재해 예방을 위한 맞춤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오는 9일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에서 시 발주 공사장 안전담당 공무원을 비롯해 건설사업관리단, 시공자 등 220명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지난달 19일에 발표한 '2022년 재해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산업재해로 숨진 건설업 근로자는 341명(328건), 이중 건설기계 재해는 96명(91건)으로 28%에 이른다.

건설현장은 타워크레인, 굴착기 등 다양한 건설기계와 근로자가 혼재돼 위험도가 높지만 안전관리자는 건설기계에 대한 전문성이 결여되고 건설기계 안전관리 교육 의무가 없어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건설기계 안전관리 전문가인 프로메카 정명호 대표가 강사로 나서 '건설기계 재해감소를 위한 관리자의 안전관리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건설기계 재해 사례와 점검 방법, 계획서 작성 요령, 관련 법령 등의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공사관계자 누구나 자료를 열람할 수 있도록 서울시 건설알림이 자료방에 게시할 계획이다.

특히 굴착기, 덤프트럭 등 중장비 주변에 접근하는 근로자와 중장비 운전자에게 접근에 따른 위험을 경고하는 '건설기계 협착방지 시스템' 교육을 통해 근로자가 안심하고 작업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불안전한 건설기계 사용 행위를 차단하고 건설기계를 집중적으로 관리해 건설기계로 인한 사망재해를 예방해 나갈 것"이라며 "작은 안전수칙부터 지켜나가는 안전문화를 확산시켜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