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쌍방울 김성태 수행비서 구속영장 청구...범인도피 혐의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20:05
  • 글자크기조절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박씨는 김 전 회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여러 대를 가지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고 이 휴대전화에는 김 전 회장의 통화내역 등 증거인멸교사를 비롯한 여러 혐의를 입증할 자료가 담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3.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박씨는 김 전 회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여러 대를 가지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고 이 휴대전화에는 김 전 회장의 통화내역 등 증거인멸교사를 비롯한 여러 혐의를 입증할 자료가 담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3.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수행비서 박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8일 뉴시스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박 씨에게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씨는 쌍방울그룹에 대한 검찰 수가가 본격화된 지난해 5월 김 전 회장과 쌍방울 전 재경총괄본부장 김 모 씨의 해외 출국을 돕고, 태국 현지에서 함께 생활하며 운전기사와 수행비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박 씨를 긴급 체포했다.

박 씨는 지난달 10일 김 전 회장이 태국 빠툼타니 골프장에서 양선길 현 쌍방울 회장과 검거될 당시 현장에 없었다.

이후 캄보디아로 도피하려다 국경 근처에서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 당시 그는 휴대전화 6개 및 각종 신종카드와 5000만원 상당의 각종 외환을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대전화 중에는 김 전 회장이 사용하던 대포폰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12일 태국에서 붙잡힌 쌍방울 전 재경총괄본부장 김 씨도 조만간 송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