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드래곤과 밤산책 중 손잡아" 주현영, 팬심에 열애설 직접 써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8,630
  • 2023.02.09 06:13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주현영이 그룹 빅뱅 지드래곤(G-DRAGON)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주현영은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학창시절 터무니없는 상상을 많이 했다며 "싸이월드 당시 지드래곤을 좋아했다. 지드래곤 선배 기사 사진에 제 셀카를 붙여서 '지디·주현영, 밤 산책 중 손잡아' 이런 식으로 기사처럼 썼다"고 고백했다.

이어 "댓글도 조작했다. '지디 오빠 안 돼', '그런데 은근 잘 어울리는 듯'이라고 하면서 친구들과 놀았다"고 회상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주현영은 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화제를 모은 인사법 '우 투 더 영 투 더 우'가 빅뱅의 '마지막 인사'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 대본에는 '우영우영우, 동동그라미'라고 적혀있었다. 애매하게 하면 이상하고 민망할 거 같아 힙한 느낌으로 바꿨다. 제가 빅뱅 선배님들을 좋아했는데 '마지막 인사'에서 '비 투 더 아 투 더 뱅뱅'이 유행하지 않았나. 그게 딱 생각나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주연 배우 박은빈의 반응을 묻는 말에는 "처음엔 못 받아주시고 '연습해 오겠다'고 하셨다. 그 후에 현장에서 귀엽게 잘 받아주셨다. 너무 잘 받아주시니까 사람들이 봤을 때 귀엽고 민망하지 않은 그림으로 완성됐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