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는솔로' 모태솔로 탈출 커플 탄생…"이성에 쌈 싸준 적 처음"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567
  • 2023.02.09 06:34
  • 글자크기조절
/사진=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사진=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나는 솔로' 12기 영호와 현숙이 최종 커플이 돼 모태솔로 탈출에 성공했다.

8일 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에서는 모태솔로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달리기 대결에서 영호, 현숙이 각각 우승을 차지하며 슈퍼 데이트권을 얻었다. 영호와 현숙은 서로를 향해 마음을 표현했다. 데이트에 나선 두 사람은 서로에게 쌈을 싸주기도 하며 만족스러운 한 끼를 먹었다.

현숙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뭘 하지 않아도 (영호와는) 같이 편하게 말할 수 있다"며 "이런 게 정말 오랜만이었다. 나에게 관심이 있다는 확신을 보여줘서 따뜻하게 데워주는 온돌처럼 딱 좋았다"고 말했다.

영호 역시 "(현숙이) 고기를 싸서 주실 때 설렜다"며 "저도 이성에게 쌈을 싸준 적은 어머니 외에 없었다. 과거 짝사랑했던 사람들보다 (현숙에게) 더 빠져있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사진=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사진=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이밖에 상철과 영자도 편해진 모습으로 데이트해 눈길을 끌었다. 상철은 영자에게 "최종 선택과 상관없이 촬영이 끝나면 가는 길이 같으니 차로 태워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영자는 "내일 한 번 부탁드린다"며 상철의 권유를 받아들여,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데프콘, 송해나, 이이경)을 환호케 했다. 영자는 인터뷰에서 상철과 대화할수록 매력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이후 최종 선택에서 영호와 현숙은 이변 없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들은 12기 커플이 돼 모태솔로를 탈출했다. 다음으로 상철이 영자를 선택했지만, 영자가 선택을 포기해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사진=ENA,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