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보행신호 꺼지자 청년 '꾸벅'…그 뒤엔 보조기 미는 할머니[영상]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07:57
  • 글자크기조절
한 청년이 할머니의 보행 보조기를 파묻힌 눈에서 꺼내주고 있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한 청년이 할머니의 보행 보조기를 파묻힌 눈에서 꺼내주고 있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한 할머니가 건널목 앞 가득 쌓인 눈에 보행 보조기가 파묻혀 길을 건너지 못하자 지나가던 청년이 도와주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할머니를 도와드린 이 청년, 칭찬 안 할 수가 없겠지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1시쯤 충청북도 제천시의 왕복 6차로 도로 상황을 담고 있다.

한 할머니가 보행 신호를 기다리며 보행 보조기용 의자에 앉아 있었다. 이윽고 신호가 바뀌자 할머니는 보행 보조기에서 일어나 이를 끌고 건널목을 건너려고 했다.

하지만 건널목 앞에는 눈이 쌓여 있었고, 눈이 녹은 탓인지 보행 보조기가 잘 빠지지 않았다. 길을 건너지 못하고 보행 보조기를 빼려고 할머니가 안간힘을 쓸 때 뒤에 오던 청년이 이를 돕는다.

이 청년은 보행 보조기를 빼준 뒤에도 할머니 앞에서 걸으며 뒤에 오는 할머니를 살폈다.

건널목 중간쯤 갔을 때 신호는 빨간불로 바뀌었다. 그러자 이 청년은 운전자에게 허리를 살짝 굽히고 손을 들어 양해를 구했다.

청년은 할머니가 건널목을 무사히 건널 수 있도록 자신의 걸음을 늦췄고, 끝까지 할머니를 챙겼다. 청년은 할머니가 길을 다 건넌 뒤에야 제 갈 길을 갔다.

제보자 A씨는 "길도 안 좋은데 어딜 가시려는지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계속 보고 있었다"며 "내려서 도와드려야 하나라고 생각하는 순간, 청년이 왔다. 듬직했다"고 전했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칭찬을 안 할 수가 없다"면서도 건널목 길이에 비해 보행자 신호가 짧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A씨는 "25초짜리 신호등인 것 같다. 성인 남자가 성큼성큼 15초 만에 건너는 것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한 변호사는 "왕복 6차로인 것 같은데 보행자 신호 25초는 너무 짧다. 이렇게 넓은 길을 25초만 주면 어떡하냐"라며 보행자 신호를 더 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 청년이 할머니를 도와 건널목을 건너고 있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한 청년이 할머니를 도와 건널목을 건너고 있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운오리새끼→백조' 변신...LG전자, 올 들어 49% 수익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