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속재산 때문에…친누나 잔혹살해한 50대 '징역 20년'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20:09
  • 글자크기조절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상속재산 처분을 두고 불화를 겪던 친누나를 살해한 50대가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59)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형 집행 종료일 이후 5년간 보호관찰 명령도 내렸다.

A씨는 지난해 10월6일 오전 6시쯤 부산 사상구에 있는 친누나 B씨 집을 찾아가 흉기로 B씨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 명의로 된 상속재산을 처분하는 시기와 관련한 문제로 B씨와 불화를 겪었다. 이 때문에 A씨는 B씨에게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흉기를 가지고 피해자의 집 앞에서 범행 전날 저녁부터 피해자가 집에서 나오기를 기다렸고 문이 열리자 잔혹하게 살해했다"며 "피해자가 동생으로부터 범행을 당했을 때 느꼈을 고통을 가늠하기 어렵고 유족들도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