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만배 구속영장 심문 종료…석방 3달여 만에 재수감 기로

머니투데이
  • 성시호 기자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17 18:4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 관련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2.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 관련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2.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6시간40분여 만에 종료됐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나 오는 18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씨에 대해 1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40분께까지 법정 심문을 주재했다.

김씨는 심문을 마치고 취재진이 "검찰이 주장하는 구속 필요성에 대해 어떻게 소명했냐", "이재명 측에게 돌아가는 돈은 없었냐"고 묻자 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탑승했다.

이날 심문은 통상 절차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씨의 변호인은 김씨가 사업용 자금이 압류되는 것을 피하려 했으며 법리적으로 자금 세탁 목적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가 2021년 10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대장동 사업 수익금 340억원 상당을 수표로 인출해 차명 오피스텔과 대여금고에 숨긴 것으로 보고 지난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2021년 9월쯤 자신의 휴대전화를 인테리어 업자 A씨가 불태우게 한 혐의(증거인멸교사) △지난해 12월 법원의 추징보전을 명령하자 집행에 대비해 동창 B씨가 수표 142억원어치 실물을 은닉하게 한 혐의(증거은닉교사)도 받는다.

앞서 김씨는 2021년 11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뇌물 등 혐의로 구속된 뒤 지난해 11월24일 법정 구속기간이 만료돼 석방됐다. 이후 김씨는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다.

검찰은 김씨가 수감 기간에 조력자를 통해 증거 은닉·인멸을 시도했다고 본다. 조력자로 지목된 화천대유자산관리 이한성 공동대표와 최우향 쌍방울그룹 전 부회장은 지난해 12월16일 구속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