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빙 챗GPT의 대답, 결국은 광고판?…MS, 수익화 준비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71
  • 2023.02.20 08:24
  • 글자크기조절
빙 챗GPT의 대답, 결국은 광고판?…MS, 수익화 준비
마이크로소프트(MS)가 검색엔진 '빙'의 AI 챗봇 서비스에 광고를 붙일 전망이다. 예컨대 빙 챗봇에 '자동차 에어필터 가격을 알려줘'라고 질문하면 답변에 필터 광고를 포함하는 식이다.

17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MS는 최근 광고대행사와 빙 챗봇 서비스 수익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미 일부 이용자 대상으로 질문에 대한 챗봇 답변에 유료 링크를 허용하는 방안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르면 다음달 초 관련 광고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미디어 에이전시 호라이즌 미디어의 마이클 코헨 퍼포먼스 미디어 담당 부사장은 "MS 담당자와의 미팅에서 빙 데모버전을 시연해본 결과 챗봇 답변 하단에 링크가 광고 게재 위치가 될 수 있다"라며 "유료광고를 즉시 시작할 의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로이터통신 기자가 자동차 에어필터 가격을 문의하자 빙 챗봇은 답변에 자동차 부품사이트 '파츠지크'(Parts Geek)가 판매하는 필터광고를 포함한 것으로 나타났다.

MS는 빙 챗봇 이용자가 증가할수록 광고주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빙 챗봇 내 광고는 기존 검색광고보다 눈에 더 잘 띌 수 있다. MS는 "광고에서 새로운 AI 기술 잠재력을 탐색하기 시작했다"라며 "광고산업 및 파트너와 협력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빙 챗GPT의 대답, 결국은 광고판?…MS, 수익화 준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 펼친 전세…2억 투자해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