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침공 1년' 푸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 했는데…서방이 전쟁 시작"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1 19:08
  • 글자크기조절

푸틴 대통령 국정연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정오(한국시간 기준 오후 6시) 모스크바의 고스티니드보르 전시장에서 상·하원 의원과 장병들을 대상으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정오(한국시간 기준 오후 6시) 모스크바의 고스티니드보르 전시장에서 상·하원 의원과 장병들을 대상으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정오(한국시간 기준 오후 6시) 모스크바의 고스티니드보르 전시장에서 상·하원 의원과 장병들을 대상으로 한 국정연설을 시작했다. 푸틴 대통령의 이번 연설은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 1년(2월24일)을 앞둔 동시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깜짝' 방문(20일) 하루 뒤 이뤄진 것으로 특히 주목받는다.

로이터통신·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연설 초반부터 미국 등 서방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전쟁의 책임이 서방에 있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나는 우리가 모두 알고 있는 어려운 분수령의 순간, 전 세계적으로 돌이킬 수 없는 변화의 시기, 우리나라(러시아)와 국민의 미래를 형성할 가장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라는 것을 알고, 우리 각자가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는 지금, 이 연설을 하고 있다"며 국정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분쟁 관련 "단계적으로 신중하고 일관되게 우리가 직면한 과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키이우(우크라이나) 정권의 노골적인 증오와 끊임없는 폭격 속에서도 우리는 돈바스 지역 주민들의 살 권리와 모국어(러시아)를 말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싸웠다"고 했다. 그는 돈바스 지역 주민들이 러시아가 그들을 구해줄 것이라고 믿고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문제를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평화로운 방법을 찾고자 참을성 있게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 뒤에서는 완전히 다른 시나리오가 준비되고 있었다"며 서방을 향한 비판에 나섰다. 푸틴 대통령은 "돈바스 지역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서방의 약속은 잔인한 위조와 거짓말로 바뀌었고, 서방 엘리트들은 비원칙적인 거짓말의 상징이 됐다"며 "전쟁을 시작한 것은 서방"이라고 했다.

그는 "러시아는 이 문제(돈바스 지역 분쟁)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해왔고, 이 어려운 분쟁에서 평화로운 방법을 협상하려 노력했다. 하지만 서방 국가들이 뒤에서 매우 '다른 시나리오를 준비했고,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하기 전에 서방과 무기 공급 문제를 논의했다"고 서방과 우크라이나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인들을 인질로 삼아 러시아를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우크라이나 국민과 전쟁 중이 아니다. 나는 이미 이것에 대해 여러 번 이야기했다"며 "그들, 우크라이나 국민은 우크라이나를 정치적으로 점령한 키이우 정권과 서구 지배자의 인질이 됐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