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송도 친환경…SSG닷컴, '쓱배송' 포장재에 재생원료 도입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22 09:07
  • 글자크기조절
배송도 친환경…SSG닷컴, '쓱배송' 포장재에 재생원료 도입
SSG닷컴이 22일 이마트 점포에서 발생하는 폐지를 재활용한 포장재를 시간대 지정 배송 서비스 '쓱배송' 상품 포장에 도입한다. 핵심 서비스 분야인 라스트마일(Last-mile) 영역에 친환경 요소를 입히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려는 의도다.

새 포장재는 이마트 매장에서 사용 후 폐기되는 종이 박스를 원료로 만들어졌다. 30%가 재생 원료며 향후 지속해서 함량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강도나 안전성 측면에서 재생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기존 종이봉투와 차이가 없도록 개발했다. 서비스 운영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폐기물을 새로운 가치를 지닌 재화로 활용하는 '순환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기존에 단일 규격(가로·세로·높이의 합이 116cm)으로 운영되던 종이봉투를 대(116cm), 중(103cm), 소(93cm) 등 3가지 종류로 나눴다. 주문 상품 개수나 부피에 맞춘 포장으로 배송 효율을 높이고 과대 포장도 방지한다는 취지다.

전국 100여 곳에 있는 장보기 물류 시설 'PP센터(Picking&Packing)'에 우선 적용된다. 현재 쓰이고 있는 종이봉투가 소진되는 곳부터 차례로 도입된다. 보유 재고가 상이한 만큼 당분간 기존 포장재와 새 포장재가 함께 운영된다. 추후 온라인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NE.O)'에도 도입을 검토 중이다.

SSG닷컴은 2019년 3월 법인을 출범한 이래 환경친화적인 배송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꾸준하게 전개 중이다.

반영구적인 재사용이 가능한 보랭가방 '알비백(I'll be bag)'을 새벽배송 시장에 정착시킨 점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전기 배송 차를 운영하거나 배송용 비닐을 수거해 굿즈를 만들기도 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메타버스를 콘셉트로 하는 친환경 캠페인 '캡틴 쓱'을 열며 높은 고객 호응을 이끌었다. 향후 쓱닷컴은 보랭제 포장재 변경, 지류 포장재 인쇄 축소 등 '환경'을 키워드로 하는 활동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염성식 SSG닷컴 ESG담당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발생하는 폐지를 자체적으로 수거, 온라인 배송 포장재로 다시 활용하는 '순환경제'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