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경 넘은 SVB사태…캐나다 "8300억원대 지점 자산 동결"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13 09:31
  • 글자크기조절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실리콘밸리은행(SVB) 본사/사진=로이터통신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실리콘밸리은행(SVB) 본사/사진=로이터통신
미국 스타트업 전문은행 '실리콘밸리뱅크'(SVB) 파산 선언에 캐나다 금융당국도 사태 파악에 나섰다. 토론토에 위치한 SVB 캐나다 지점의 자산을 동결하고, 영구 통제권을 정부가 가져와 예금자를 보호한다는 취지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및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금융감독원(OSFI, Office of the Superintendent of Financial Institutions)은 SVB 캐나다 지점의 정리 명령 청원을 법무부에 요청하고, 지점 자산을 정부가 영구 통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터 루트리지 OSFI 국장은 "채권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SVB 토론토지점의 자산 감독권을 정부가 확보하려는 조치"라며 "SVB만의 독특한 영업방식에 따라 토론토 지점이 보유하고 있던 예금은 캐나다 국민의 돈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OSFI에 따르면 SVB 토론토 지점은 2019년 문을 열었다. SVB 웹사이트를 보면 SVB 토론토 지점은 1명의 지점장과 1명의 총괄 매니저, 그리고 생명공학, 첨단기술, 기후 문제, 기업신용, 자금조달 등 5개의 분야별 전문가 등 7명이 운영해왔다. 주로 벤처와 스타트업 등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대출업무가 주요 사업모델이었다. 개인 예금은 없는 것으로 OSFI는 판단하고 있다.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SVB 토론토지점의 자산은 8억6400만 캐나다 달러(8300억원) 규모다. 이중 절반 이상이 담보대출로, 금액은 4억3500만 캐나다달러(4160억원)다.

SVB 파산 사태는 당분간 인접 국가인 캐나다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캐나다 광고 기술 기업인 '어큐시티애즈홀딩스(AT)'는 회사 현금 대부분을 SVB 은행에 보관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 더 간다"…美국채 투매에 증시 급락, '킹달러' 귀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