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범죄도시' 배우, 생활고로 이혼까지…"수돗물·신문지로 배 채워"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3,031
  • 2023.03.17 05:38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영화 '범죄도시', 드라마 '자이언트' 등 출연작만 100편에 이르는 중견 배우 민경진이 아내와 이혼 이후 12년째 혼자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민경진은 지난 16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아내와 이혼하게 된 사연 등을 고백했다.

민경진은 현재 서울을 떠나 충남 논산시의 한 작은 마을에서 혼자 지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직접 장아찌를 담가 이웃과 나눠 먹고 있다며 귀농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가정을 떠나 혼자 지내게 된 사연을 묻는 말에는 "연기를 하다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아내와 인연으로 결혼하게 됐다. 기적 같은 결혼이었다. 나를 구제해줬는데 내 환경이란 게 돈을 못 벌지 않냐"며 "제가 생활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던 것 같다. 아내에게 '내게 돈 이야기 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예술이 뭔지 모르는데 막연하게 예술을 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수입은 부족하고, 객지로만 떠돌다 결국 아내가 지쳤고, 이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범죄도시' 배우, 생활고로 이혼까지…"수돗물·신문지로 배 채워"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과거 생활고에 대해서는 "지독하게 슬프다면 슬픈 현실이 있었다. 밥을 먹을 수도 없었고, 굶다가 수돗물을 마시고 배가 좀 차면 다시 스튜디오로 들어가서 연습했다. 신문지 조각을 씹고 그게 고기라고 생각하고 먹었다"고 밝혔다.

민경진은 현재 아들이 자신을 따라 연극배우로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직접 아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서울 대학로 공연장을 찾기도 했다.

공연장에서 만난 아들이 "하지 말라던 연극하고 있는데 어떠시냐"고 묻자, 민경진은 "오늘 너무 잘했다. 난 네가 이렇게 연기 잘하는지 몰랐다. 아들이라서 잘한다고 하는 게 아니라 선배 배우로서 이야기하고 있다. 앞으로 즐겁게 살아"라며 아들의 앞길을 응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