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격투기로 한판 붙자"…유튜버 구제역, 이근에 맞대결 제안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889
  • 2023.03.21 16:30
  • 글자크기조절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근 전 대위가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여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 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근 전 대위가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여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 공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유튜버 구제역이 갈등을 빚고 있는 이근 전 대위에게 격투기 대결을 제안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에 참전했다가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위는 법원에서 구제역과 몸싸움을 벌인 바 있다.

21일 구제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제가 질 게 뻔한 싸움일지라도 이근의 얼굴에 주먹을 한 방 날리고 싶다"며 맞대결을 신청했다.

그는 "저는 소인배다. 돌아가신 지 한 달 된 어머니가 모욕당했을지라도 참고 견뎌야 하는 게 대인배의 자세라면 저는 평생 소인배로 살 것"이라며 "우리 어머니를 모욕한 당신을 용서하지 못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승패에 상관없이 저의 (격투기) 제안에 응해주신다면 두 번 다시 당신을 언급하지 않고, 당신을 폭행으로 고소한 사건도 취하하겠다"며 "당신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붙어줄 테니 남자라면 빼지 말고 저랑 로드FC 무대 위에서 한판 붙자"고 했다.

또 구제역은 정문홍 로드FC 대표를 언급, 그에게 자신과 이 전 대위의 격투기 시합을 주선해 달라고 부탁했다.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근 전 대위가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여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근 전 대위가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여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0일 구제역은 이 전 대위가 첫 재판을 마친 뒤 법정에서 나오자, 그를 촬영하며 "신용불량자로 6년을 지냈는데 채권자에게 미안하지 않냐" 등 질문을 했다. 이에 이 전 대위는 화를 내며 구제역에게 한차례 폭행을 가했다.

이후 이 전 대위가 법정에서 나와 언론 인터뷰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구제역은 "가족에게 미안하지 않냐"며 재차 질문했다. 이 전 대위는 욕설하며 구제역의 스마트폰을 쳐 날려 버렸다.

한편 구제역은 그동안 이 전 대위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에 지난해 12월 이 전 대위가 "거짓으로 날 깎아내리냐? 네 부모님도 참 한심하겠다"며 구제역에게 강도 높은 비난을 남겼고, 두 사람은 지속해서 갈등을 빚어오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