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네가 돈 받고 할일"…스타벅스 직원 '역풍' 맞은 이 사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537
  • 2023.03.21 17:49
  • 글자크기조절
한 스타벅스 직원이 손님들이 쌓아둔 반납대를 공개하며 시민의식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러나 정작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해당 직원의 태도가 잘못됐다며 책임을 물었다. /사진=블라인드
한 스타벅스 직원이 손님들이 쌓아둔 반납대를 공개하며 시민의식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러나 정작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해당 직원의 태도가 잘못됐다며 책임을 물었다. /사진=블라인드
한 스타벅스 직원이 손님들이 쌓아둔 반납대를 공개하며 시민의식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러나 정작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해당 직원의 태도가 잘못됐다며 책임을 물었다.

지난 20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집단지성'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을 스타벅스 직원이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한 스타벅스 매장 내 반납대에 쌓인 컵과 쟁반, 쓰레기 등이 찍힌 사진과 함께 "난 이게 현시대의 집단지성이라고 본다. '이것도 네가 돈 받고 할 일'이라고 댓글 다는 사람들한테 일일이 토 달 필요도 없다. 그냥 집단지성"이라는 글을 남겼다.

A씨가 게재한 사진에는 매장 내에서 사용한 쟁반과 머그잔들이 겹겹이 쌓인 채 놓여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A씨는 이 같은 모습을 보고 시민의식을 지적하려는 의미로 해당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작 비판의 대상은 A씨로 향했다. 누리꾼들은 A씨를 향해 "출근했으면 일하라" "집단지성이라는 단어가 이 상황에 맞는 말이냐" "스타벅스는 왜 바로바로 안 치우나" "반납대 공간을 좀 크게 만들면 되지 않나" 등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와서 계산해, 부르면 가지러 가, 음료 다 묻은 테이블 닦고 앉아, 다 먹었으면 직접 분리 배출해, 못 치우면 욕까지 먹는다"며 "커피 한 잔 마시기 참 힘들다"고 비꼬기도 했다.

스타벅스에서 근무 중인 또 다른 직원은 A씨 게시물에 댓글을 달며 "일하는 사람들이야 짜증날 수는 있지만 내가 손님 입장이었어도 저런 모습 보면 한숨만 나올 것 같다"며 "저런 걸 굳이 이런 식으로 찍어 올리는 건 편들어줄 마음이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