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고 앞 "아이 낳을 13세女 구함" 현수막 건 60대 "부적절 내용 없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15:22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대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앞에 '아이를 낳아줄 미성년자를 구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건 60대 남성에게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22일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5형사단독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60)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또 성폭력범죄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복지기관 취업제한 5년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A씨는 지난 8일 대구 달서구의 한 여고 인근에서 트럭에 세워놓고 '혼자 사는 험한 60대 할아베(할아버지) 아이 낳고 살림할 희생종 13~20세 여성을 구한다. 이 차량으로 오라'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내건 혐의를 받는다. 그가 설치한 현수막 아래에는 연락처도 적혀 있었다.

A씨 측은 "대를 잇고 싶다는 생각으로 현수막을 내걸게 됐다"면서 "부적절한 내용으로 보기 어렵고 성적 학대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조현병을 앓고 있는 A씨는 행정입원해 현재까지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