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년 연속 업셋 굴욕' 신영철 감독 "한국전력, 결승 가도 놀랍지 않다" [장충 현장]

스타뉴스
  • 장충=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2 22:10
  • 글자크기조절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이 2년 연속 업셋의 굴욕을 안긴 한국전력을 높이 평가했다.

우리카드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릴 도드람 2022~2023 V리그 남자부 단판 준플레이오프에서 한국전력에 세트 스코어 1-3(19-25, 18-25, 25-18, 22-25)으로 패했다.

지난 시즌의 데자뷔다. 우리카드는 2021~2022시즌에도 3위로 봄 배구에 진출해 홈에서 준플레이오프를 치렀으나, 4위 한국전력에 패해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었다.

쌍포의 득점력은 건재했다. 아가메즈는 블로킹 3점, 서브 에이스 4점을 묶어 30점 득점으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나경복 역시 12득점으로 13점의 서재덕(한국전력)에 밀리지 않았다. 경기 전부터 약점으로 여긴 블로킹과 실책이 발목 잡았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우리의 취약점이 미들블로커"라고 짚으면서 "범실을 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카드가 유일하게 따낸 세트도 실책이 적고 블로킹이 효과적으로 이뤄진 3세트였다.

경기 후 신영철 감독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고생했다. 다음 시즌 준비를 잘해야 될 것 같다"면서 "타이스는 어쩔 수 없더라도 (서)재덕이는 막았어야 했는데 블로킹 타이밍을 못 잡았다. 또 범실이 많고 기회가 왔을 때 잡지 못했다. 시즌 때도 이 두 가지로 많이 고생했는데 오늘도 불안이 현실로 나타났다"고 아쉬워했다.

한국전력에 대해서는 "선수 구성이 좋다. 각 포지션마다 경기를 운영할 수 있는 선수들이 있고 타이스가 들어오니까 전력이 안정됐다. 세터도 전보다 나은 세터가 들어왔다. 강약 조절에도 능해 내가 볼 때는 결승까지 가도 전혀 놀랍지 않을 정도로 괜찮은 팀이 됐다"고 칭찬했다.

4년 연속 봄 배구를 하는 데 그친 우리카드는 내년을 준비한다. 신 감독은 "(나)경복이가 군대를 가니까 그 자리를 (김)지한이나 (송)희채가 잘해줘야 할 것 같다. (한)태준이도 고등학생이지만, 기량을 끌어 올려야 할 것 같다. 외국인 선수도 잘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곧 입대하는 에이스에 대해서는 고마움을 나타냈다. 신 감독은 "나랑 5년을 같이 했다. 기술력을 더 다듬고 가야 하는데 그게 좀 아쉽다. 그래도 같이 하면서 많이 성장했고 열심히 해줬다. 우리카드 레전드로 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우리카드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우리카드 선수단./사진=한국배구연맹
[장충=김동윤 스타뉴스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