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재석과 '맞담배' 피던 김숙…"흰 벽지, 두 달만에 노랗게 돼"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477
  • 2023.03.24 07:35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예능 '홍김동전'
/사진=KBS2 예능 '홍김동전'
금연에 성공한 방송인 김숙(48)이 애연가 시절 일화에 대해 밝혔다.

23일 KBS2 예능 '홍김동전'에는 김수용이 김숙의 지인으로 출연했다. 김수용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김숙은 "나에게 담배 선물을 주던 선배"라고 소개했다.

이에 김수용은 "김숙의 집은 (전체가) 흡연실이었다"며 "하얀색 벽지가 두 달 만에 노랗게 변했다. 니코틴 때문에 벽이 칙칙해졌다"고 폭로했다.

/사진=KBS2 예능 '홍김동전'
/사진=KBS2 예능 '홍김동전'

그러자 김숙은 "그땐 적게 오면 4명, 많이 오면 15명이 우리 집에서 머물고 그랬다"며 "동료들과 함께 집에서 배달 주문해 먹었는데, 당시 배달 오는 이모님도 우리 집에 오면 담배를 꺼내 피고 가셨다"고 했다.

김숙은 앞선 방송에서도 흡연 시절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그는 "솔직히 누구보다 담배를 많이, 남부럽지 않게 피웠다"며 "연기로 도넛도 잘 만들었고, 물레방아 등도 전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숙은 "옛날에 유재석과는 맞담배를 하던 사이"라며 "지금은 담배를 끊었다. 금연을 하니 몸이 느끼는 피로도가 완전히 달라지더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