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악방송, 판소리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음악회 개최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4 15:07
  • 글자크기조절
국악방송, 판소리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음악회 개최
국악방송은 지난 23일 개국 22주년 및 판소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20주년을 기념해 '열창, 판소리'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애청자들을 위한 봄 음악회로 개최됐다. 라디오제작부 주관 TV 채널과 라디오, 유튜브 라이브로 생방송 됐다.

백현주 사장은 "국악방송 개국 22주년 및 판소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2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말했다.

소리꾼 남상일의 재치 넘치는 진행으로 시작한 막이 올랐다. 첫 번째 무대는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수궁가 보유자 김수연 명창이 '미산제 수궁가 중 토끼 세상에 나오는 대목'을 열창했다. 김수연 명창은 계면조의 애원성과 담백한 사설로 토끼의 고난을 다채롭게 펼쳐냈다.

두 번째 무대는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 이난초 명창이 강도근제 흥보가 중 '흥보 첫째 박 타는 대목'을 열창하며 꿋꿋한 동편제 소리의 진수를 선보였다. 이어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정회석 명창이 강산제 심청가 중 '심청이 물에 빠지는 대목'을 절제된 소리로 아름다운 바다와 심청의 설움을 보였다.

네 번째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판소리 심청가 보유자 송재영 명창이 무대를 빛냈다. 송재영 명창은 동초제 춘향가 중 '동헌경사' 대목을 생동감 있는 소리로 춘향가의 극적 즐거움을 전했다.

다섯 번째는 국립전통 예술중고등학교장 왕기철 명창이 박록주제 흥보가 중 '흥보 매 맞는 대목'을 열창했다. 슬픔과 해학의 소리를 강렬하고 담백하게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적벽가 보유자 김일구 명창이 대미를 장식했다. 김일구 명창은 박봉술제 적벽가 중 '자룡 활쏘는 대목'을 호방하고 선 굵은 성음으로 영웅들의 이야기를 멋지게 전해서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2001년 3월 개국한 국악방송은 한국 전통음악의 창조적 계승과 전통예술 저변확대를 위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우리 음악의 정체성을 강화하고 문화의 융복합을 실천하여 국악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