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유 주고파"…며느리에 이혼소송 건 中 시부모, 무슨 사연?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490
  • 2023.03.24 15:44
  • 글자크기조절
/사진=SCMP 갈무리
/사진=SCMP 갈무리
중국의 한 노부부가 15년 동안 식물인간 상태에 빠진 아들을 돌봐온 며느리에게 자유를 주고 싶다며 이혼소송을 제기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4일 보도했다.

이달 초 중국의 동북부 지린성에 사는 류모씨 부부는 며느리에게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아들이 식물인간 상태에 빠져 15년 동안 침대에 누워 있어 법률대리인 자격으로 대신 이혼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류씨는 소장에서 "그동안 며느리가 헌신적으로 아들을 돌봤다"며 "이제 며느리에게 새로운 삶의 기회를 주기 위해 이혼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들의 존재가 더 이상 며느리에게 짐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아들은 내가 돌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들은 2002년 며느리 장모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하나 두고 있다. 류씨는 "며느리에게 자유를 주기 위해 손녀도 아내와 함께 돌볼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의 누리꾼들은 "좋은 며느리에 좋은 시아버지다", "15년이면 할 만큼 했다", "이제 자유를 찾을 때도 됐다" 등 댓글을 달며 이혼에 찬성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