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갑 찬 권도형, 고개 푹 숙인 채 법원으로…"도주 위험" 구금 연장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5 08:25
  • 글자크기조절
24일(현지시간)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고등법원에 출두한 권도형 테라폼랩스대표/사진=로이터통신
24일(현지시간)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고등법원에 출두한 권도형 테라폼랩스대표/사진=로이터통신
'테라-루나 사태'의 핵심 피의자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체포된 지 하루만에 수갑을 찬 모습으로 법정에 출두했다. 몬테네그로 법원은 권 씨의 구금 기간을 최장 30일 연장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및 AFP통신에 따르면 권 씨는 함께 붙잡힌 한 모씨와 함께 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고등법원에 출두했다. 통신은 법원 관계자를 인용해 권 대표 등이 이곳에서 범죄인 인도 요청과 관련해 심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법원 앞에서 모습을 드러낸 권 씨는 회색 트레이닝복 상의에 검은 모자를 쓰고있었다. 양 손은 뒤로 결박해 수갑이 채워져있었다. 권 씨는 경찰에 이끌려 법원으로 들어가는 동안 별다른 표정을 짓지 않았다. 함께 나타난 한 모 씨는 얼굴 공개를 꺼리는 듯 고개를 푹 숙이고 함께 법원으로 들어갔다.

이날 포드고리차 법원은 이날 권 씨가 싱가포르에 주거지를 둔 외국인으로 도주 위험이 있고, 신원이 명백하게 입증되지 않았다면서 구금 연장을 결정했다.

한편 권 씨는 전날인 23일 위조 여권으로 두바이행 비행기를 타려다 여권 심사 과정에서 적발됐다. 이에 따라 몬테네그로 검찰은 이들을 '공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했다.
24일(현지시간)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고등법원에 출두한 권도형 테라폼랩스대표/사진=로이터통신
24일(현지시간)몬테네그로 수도 포드고리차에 있는 고등법원에 출두한 권도형 테라폼랩스대표/사진=로이터통신
.
하지만 권 씨 변호인 측은 검찰 조사에서 "여권을 위조하지 않았다"며 결백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그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싱가포르에서도 수사대상에 올라있다. 한국과 미국 당국이 각각 권 씨의 신병 인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미운오리새끼→백조' 변신...LG전자, 올 들어 49% 수익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