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는 솔로' 성병 논란 이어 학폭 의혹…"여학생을 병균 취급"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07:34
  • 글자크기조절
'나는 솔로' 성병 논란 이어 학폭 의혹…"여학생을 병균 취급"
'나는 솔로' 13기 출연자를 두고 성병 논란에 이어 이번엔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ENA·SBS 플러스 '나는 솔로' 13기의 방송 영상에는 남성 출연자 A씨의 학폭 의혹이 제기된 댓글이 달렸다.

해당 댓글 작성자는 "A씨가 고등학교 때 같은 반 여학생 타깃 삼아 그 애 소지품 무리끼리 던지고 차고 병균 취급하고 서로 피하면서 깔깔거리고 스트레스 풀었다"며 "그런 친구가 단호하다고 상남자, 강강약약 소리를 듣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런 식의 집단 괴롭힘, 학교폭력 맞지 않나"라며 "그때는 성적이 상위권이라는 이유로 선생님도 무관심하고 별 문제도 안 되고 지나갔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작성자는 해당 댓글에 내용이 사실이라며 "댓글 내용 팩트다"라고 적었다.

의혹과 관련 사실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상태로, A씨나 제작진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

'나는 솔로' 13기 출연자에 대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13기의 한 남성 출연자가 전 여자친구에게 헤르페스 2형 바이러스를 감염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당시 '나는 솔로'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이번 논란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시청자가 '나는 솔로'를 시청하시는데 있어서, 불편을 느끼는 일이 없도록 더 신중하고 사려 깊게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라며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한 모든 출연자들의 입장도 고려해 방송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