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터넷은행 금리인하요구 신청률, 시중은행의 4배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6 15:03
  • 글자크기조절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인터넷은행의 금리인하요구 신청률이 시중은행보다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과 카카오·케이·토스뱅크 등 3대 인터넷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신청률은 6.33%로 조사됐다. 총 874만4128좌 가운데 55만3872좌가 금리인하를 요구한 것이다.

반면 인터넷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신청률은 24.96%로 시중은행보다 4배 가까이 높았다. 총 571만7275좌 가운데 142만7230좌가 금리인하요구를 신청했다.

금리인하 요구 신청 계좌 대비 수용 계좌비율인 수용률은 시중은행의 경우 37.5%로 집계됐다. 신청된 55만3872좌 가운데 20만7898좌의 금리인하가 받아들여진 것이다. 인터넷은행의 경우 수용률이 18.8%였다. 신청된 142만7230좌 가운데 26만9413좌의 금리가 낮아졌다.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금리 인하 폭을 살펴보면 시중은행은 0.13%포인트(p)~0.42%p지만 인터넷전문은행은 0.38%p~0.76%p에 분포돼 시중은행보다 금리 인하 폭이 높았다.

윤 의원은"금리인하요구권은 법률로 보장되고 있는 금융소비자의 권리"라며 "시중은행들도 인터넷은행을 벤치마킹해 신청절차는 더 편하게 개편하고, 고객의 입장에서 한번 더 생각해 금리인하 수용률을 높이고 인하폭도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