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 7.2조 대박 투자에 LG엔솔 '후끈'…증권가 호평도 쏟아진다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61
  • 2023.03.27 10:47
  • 글자크기조절

오늘의 포인트

美 7.2조 대박 투자에 LG엔솔 '후끈'…증권가 호평도 쏟아진다
LG에너지솔루션 (588,000원 ▲4,000 +0.68%)이 미국에 7조2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의 배터리 수요에 발맞춘 역대급 투자로 해석된다. 주가도 '후끈'하다. 증권가에선 LG에너지솔루션의 장기 성장세를 기대해볼 수 있다고 호평하며 앞다퉈 눈높이를 높였다.

27일 오전 10시38분 LG에너지솔루션은 전 거래일 보다 1만2000원(2.11%) 오른 58만10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장중 59만4000원까지 상승하며 60만원 돌파를 도전했다.

미국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는 소식이 이날 주가 상승의 재료가 됐다. 지난 24일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애리조나 지역에 약 7조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인플레이션 등으로 사업환경이 악화돼 재검토가 진행됐으나 사업 재개로 결정된 것.

당시 예상됐던 투자 규모는 1조7000억원. 하지만 이번에 발표된 투자 규모는 이보다 4배 이상 커졌다. 11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원통형 배터리 공장 건설을 구상했으나 27GWh까지 늘어난 것. 여기에 16GWh 규모의 ESS(에너지저장장치)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공장이 추가됐다. 총 생산능력은 43GWh로 북미 배터리 독자 생산 공장 중 사상 최대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이 투자규모를 늘린 중심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있다. IRA 법안에선 자동차 부품 가운데 일정 부분 이상이 북미에서 생산되면 보조금 등을 지급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테슬라 등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이 자국 내에서 생산하는 배터리를 차용할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신재생 에너지 생산 등에 세액공제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IRA 내용도 한몫한다. 향후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확대되면 에너지를 저장하기 위한 ESS 수요도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노우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공급망, 생산능력(CAPA·캐파) 등 협상력을 기반으로 테슬라를 포함한 다수의 경쟁력을 갖춘 전기차 고객사를 확보했고 미국 IRA 보조금 보장 규모가 가장 클 기업으로 전망된다"며 "테슬라로의 이차전지 출하량 증가 및 공개된 LFP는 ESS 외 전기차 영역으로 확장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대규모 투자 소식으로 양극재 공급사들의 주가도 뛰고 있다. 같은 시각 엘앤에프 (267,000원 ▲1,000 +0.38%)는 전 거래일 보다 3만3000원(12.31%) 오른 30만1000원, 포스코케미칼 (374,000원 ▲14,500 +4.03%)은 9000원(3.45%) 오른 27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엘앤에프는 LG엔솔-테슬라 생태계에 양극재를 공급하는 주력 기업이며 포스코케미칼은 LG에너지솔루션과 GM(제너럴모터스)의 JV(합작법인) '얼티엄셀즈'에 양극재를 공급한다.

LG에너지솔루션 미국 공장
LG에너지솔루션 미국 공장



LG엔솔, 성장 무섭다…증권가 눈높이도 'UP'


증권가에선 이번 투자 확대로 북미 시장에서 LG에너지솔루션의 성장세가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한다. 아직 IRA의 세부사항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충분히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봐서다.

눈높이도 높아졌다. △IBK투자증권(60만→65만원) △대신증권(60만→65만원) △한화투자증권(62만→66만원) 등은 이날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보고서를 내고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이용욱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존 LFP 배터리는 중국 업체들의 놀이터였으나 글로벌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사도 저렴한 배터리를 요구하고 있는 만큼 LFP 배터리 개발은 시장 확대 측면에서 긍정적"이라며 "장기적으로 LFP 배터리는 전체 시장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현욱 IBK투자증권 연구원도 "미국 전기차 시장이 개화함에 따라 향후 수년간 구조적인 성장이 보장되고 캐파도 지난해 200GWh에서 올해 300GWh, 2025년 540GWh로 증가할 것"이라며 "글로벌 상위 10개 OEM사 중 9개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한 점에서 추가적인 완성차-배터리 JV 설립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 키운 넥슨, 中 먹잇감 될 판…'상속세' 폭탄이 부른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