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경고도 소용없다…미국인이 중국 앱에 열광하는 이유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5:15
  • 글자크기조절

중국 앱 4개, 3월 美 앱스토어 인기 TOP5에 포함…
"대규모 인력 동원한 '기술 개발 경쟁'으로 우위 선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국가 안보 위협을 앞세워 중국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전면 금지법을 추진하며 회사 최고경영자(CEO)를 미 의회 청문회에 소환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 내 중국 앱의 인기는 여전하다. 개인정보 유출 및 불법 수집, 국가안보 위협 경고에도 미국인들이 중국 앱을 찾는 이유는 뭘까.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미국 정부의 경고에도 미국 젊은 층, 특히 Z세대(1990년대 중반~ 2000년대 초반 출생자)를 중심으로 중국 앱의 인기가 높은 배경에는 해당 업체들의 '치열한 경쟁(cutthroat competition)'이 있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모바일 앱 분석업체인 센서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이달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앱 상위 5위권 중 4개는 중국 업체들이 만든 앱이다. 미국 앱은 '페이스북' 단 1개 뿐이다.

특히 이달 미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은 중국의 '테무'(Temu). 중국 3대 전자상거래업체 핀둬둬의 초저가 온라인 쇼핑몰 앱인 테무가 출시 7개월 만에 미국 앱스토어 전체 1위에 오른 것은 미국 내 중국 앱의 인기가 그만큼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2위와 3위에는 틱톡과 그의 파트너 앱인 '캡컷'(CapCut·동영상 편집 앱)이 올랐고, 테무의 경쟁사인 다른 쇼핑몰 앱 '쉬인'(Shein)은 4위 자리에 올랐다. 페이스북은 5위에 머물며 중국 기업의 독주를 간신히 막았다.


'네버엔딩 테스트'로 미국인 사로잡았다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2일(현지시간) 틱톡 콘텐츠 제작자들이 워싱턴 의사당 앞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2일(현지시간) 틱톡 콘텐츠 제작자들이 워싱턴 의사당 앞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일반적으로 중국 앱의 미국 인기 비결은 '알고리즘'으로 꼽힌다. WSJ은 "중국 기업들은 자국 10억명 인구의 인터넷 데이터를 활용해 사용자 선호도를 테스트하고, 인공지능(AI) 모델을 최적화한 뒤 해외로 기술을 수출한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기업들의 치열한 기술 경쟁을 미국 앱 시장 장악 비결이라고 봤다.

수십 년 전 중국이 제조업 강국으로 부상했을 때와 비슷하다는 분석도 내놨다. 중국이 과거 값싼 노동력을 앞세워 '세계의 공장'으로 거듭난 것처럼 앱 개발업체들도 다른 국가보다 저렴한 인건비로 엔지니어 등 관련 전문가들을 대거 고용해 앱 기능 개선에 나서면서 미국 소비자들의 매료시켰다는 것이다. 쇼핑몰인 테무는 직원 절반 이상을 엔지니어로 고용한 만큼 기술 개발에 적극적이다.

다만 WSJ은 중국 업체들의 이런 노력에는 기술 인력들의 장시간 노동이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기술 인력들은 사용자 피드백을 위한 무자비한 테스트와 반복 작업을 하는 고강도 업무 환경에 놓여있다. 테무의 모기업인 핀둬둬도 업계에서 장기간 노동으로 유명하다.

한편 미국은 '틱톡 퇴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의 안보 위협 가능성을 우려해 정부 내 모든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고, 일부 의원은 미국 내 틱톡 사용 전면 금지법도 추진하고 있다. 케빈 매카시(공화당) 미 하원의장은 26일 트위터에 "중국은 틱톡 사용자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다. 하원은 중국공산당의 기술 촉수로부터 미국인을 보호하기 위한 법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미국 젊은 층의 틱톡 지지는 여전하다. 미국 내 틱톡 사용자 중 62%가 30세 미만이다. 미 퀴니피액대가 지난 15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49%가 틱톡 사용 금지에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18~34세 유권자의 63%는 틱톡 사용 금지에 반대했다. 해당 조사는 18세 이상 미국인 179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표본오차는 ±2.3%포인트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