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지태 "김준호 자취방에 구더기…검게 된 속옷, 항문 가려웠다더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09:3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지태 유튜브 채널
/사진=유지태 유튜브 채널
배우 유지태가 대학교 동기인 코미디언 김준호와 같이 자취한 적이 있다며, 더러웠던 자취방을 떠올렸다.

유지태는 지난 24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김준호와 함께 모교인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를 찾았다.

유지태는 학교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과거 김준호와 함께 살았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옛날에 형이랑 자취할 때 (집에) 구더기가 엄청 많았다"고 말했다.

김준호가 "그건 내 탓만은 아니다. 다른 친구들도 있지 않았냐"고 하자, 유지태는 "형 탓만은 아니다. 아무도 안 치웠다. 내가 엄마라는 별명이 있었다"며 홀로 정리를 도맡아 했다고 고백했다.

유지태 "김준호 자취방에 구더기…검게 된 속옷, 항문 가려웠다더라"
/사진=유지태 유튜브 채널
/사진=유지태 유튜브 채널

김준호는 과거 속옷을 세탁하지 않고 화장실에 쌓아둔 채 지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개그맨 남진우 형 아냐. 진우 형이 우리 집에 놀러 왔다가 아침에 속옷을 갈아입고 싶어 했다. 그래서 내가 빨래 무덤에서 하나를 줬다. 하필 검게 된 속옷을 입고 갔는데 항문이 가려웠다더라. "나는 그 빨래 무덤을 잊을 수 없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유지태는 김준호에게 빨리 결혼할 것을 조언하기도 했다. 그는 "아이가 두 명인데, 10살과 5살이다. 결혼한 지 11년째다. 아내 김효진도 벌써 마흔"이라며 "빨리 결혼해야 된다. 조금이라도 젊을 때 건강할 때. 술 좀 그만 먹어라. 형은 술이 문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