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자산운용 'SOL 미국배당다우존스 ETF' 순자산 1000억 돌파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28 10:2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
/사진제공=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SOL 미국배당다우존스 (8,960원 ▼60 -0.67%)' ETF(상장지수펀드) 순자산이 상장 이후 약 4개월 만에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식형 월배당 ETF 중 처음이다.

'SOL 미국배당다우존스' ETF는 연초 이후 순자산이 약 800억원이 증가했다. 개인투자자 순매수액은 최근 일주일간 140억원에 달한다. 연금계좌를 포함하면 200억원 이상이 유입되며 레버리지와 인버스를 제외하고 ETF 시장 1위를 기록했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연초 이후 S&P500 대비 비중이 높은 금융, 필수소비재 등의 부진으로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흐름이었음에도 개인 매수세는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투자자는 장기 적립식 투자 관점에서 단기적인 하락 흐름을 매수 기회로 여기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분기 SCHD(Schwab U.S Dividend Equity ETF)의 주당 분배금은 0.6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5.2% 증가해 배당성장 전략의 장점을 또 한 번 증명했고 이 같은 레코드는 SOL 미국배당다우존스에도 적용이 될 것"이라며 "최근 정기변경(리밸런싱)을 통해 시장 상황에 대한 반영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기초지수인 'Dow Jones US Dividend 100 Index'는 연 1회 실시하는 정기변경을 통해 대대적인 종목 편출입을 진행했다. 에브비(Abbvie), 유나이티드파슬서비스(UPS) 등 25개 종목이 편입되고 아이비엠(IBM), 푸르덴셜(Prudential Financial) 등 24개 종목이 편출됐다. 특히 금융과 IT 섹터의 비중이 각각 18.5%, 17.9%에서 14.4%, 12.5%로 대폭 축소됐고, 헬스케어(11.1%→16.5%), 에너지(5.2%→8.9%) 비중은 늘었다.

김 본부장은 "이번 리밸런싱을 통해 최근 변동성이 높아진 금융주에 대한 리스크를 낮추며 3% 중후반의 배당수익률을 예상할 수 있게 됐다"며 "매월 발생하는 현금 흐름이 예상할 수 있는 범위에 있다는 것이 SOL 미국배당다우존스 투자의 최대 장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