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찰 고위직 평균 재산 17억원…윤희근 경찰청장 11억9000만원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0 00:05
  • 글자크기조절

[공직자 재산공개]

경찰청. /사진=뉴스1
경찰청. /사진=뉴스1
치안감 이상 경찰 고위직은 평균 17억여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3년 공직자 정기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치안감 이상 경찰 고위직 36명의 평균 재산은 17억7387만원이었다.

경찰 조직 수장인 윤희근 경찰청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관악구 봉천동 아파트 전세권과 예금 등 11억934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조지호 경찰청 차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송파구 송파동 아파트와 예금 등 22억8142만원을 보유했다.

우종수 신임 국가수사본부장은 부부 공동명의로 된 주상복합건물과 예금을 합쳐 16억1052만원을 신고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소유한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와 본인 명의의 예금과 부동산 등을 합쳐 29억837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고위 경찰 재산 1위는 윤승영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이다.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 4채, 예금 등 57억804만원을 보유했다. 유재성 충남경찰청장은 4억741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