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통령실, 尹 방미 계기 블랙핑크 공연 공식 부인…"일정에 없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3.31 13:06
  • 글자크기조절

[the300](상보)

1박2일간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1박2일간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31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 계기 블랙핑크·레이디가가 합동 공연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공연은 대통령의 방미 행사 일정에 없다"고 했다.

당초 내달 말로 예정된 윤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 계기에 미측이 블랙핑크와 레이디가가의 합동 공연을 제안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통령실이 이 행사는 윤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없을 것이라고 공식 확인한 것이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현재 윤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K팝 스타 공연이 예정돼 있지 않고 추진되고 있지도 않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사실은 한미 양국도 인지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윤 대통령 미국 방문 계기에 블랙핑크와 레이디 가가의 합동공연을 제안했는데 이에 대한 보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이문희 외교비서관이 교체된 데 이어 김성한 안보실장이 29일 자진 사퇴한 것도 이와 관련 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대통령실은 해당 공연에 대해 한 번도 공식 확인한 적이 없다. 이날 한 매체가 이 공연 비용을 한국이 부담할 것을 미 백악관이 제안했다고 보도하자, 더 이상의 오보 확산을 막기 위해 사실관계를 공식 부인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공연 계획이 한미간 논의되다가 보고가 늦어지고 협상도 늦어지게 돼 무산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