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쪽이 母 "5형제 모두 제왕절개"…오은영 "잘 꿰매면 가능"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1 09:22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
아들만 다섯인 금쪽이 엄마가 출산 과정을 떠올렸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한 평 남짓 공간에서 뒤엉켜 사는 5형제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금쪽이 엄마는 "12세, 10세, 7세, 5세, 15개월 아들만 다섯을 키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MC 정형돈은 "저희가 3년간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가족들을 봤는데, 5형제는 처음이다. 계획하신 거냐"고 질문했다.

금쪽이 엄마는 "계획한 건 아니다. 원래 어렸을 때부터 아이를 많이 낳고 싶었다. 그런데 낳다 보니 아들만 다섯이 됐다"고 말했다.

MC 홍현희는 "한 명 낳아서 키우는 것도 힘든데, 임신과 출산 과정에서 힘든 일은 없으셨냐"고 물었다.

금쪽이 엄마는 "다행히 유산 없이 건강하게 잘 낳았다. 자연 임신을 했는데 다섯 명 모두 제왕 절개로 낳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매번 갔던 산부인과에서 똑같은 수술 부위를 절개했다고. 정형돈은 "원래 두 번까지만 되는 줄 알았다"고 의아해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정해져 있지는 않다. 잘 꿰매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