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언컨대 KBO 최고 No.1 투수" 야구 천재도 극찬, 예사롭지 않다

스타뉴스
  • 수원=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08:32
  • 글자크기조절
웨스 벤자민. /사진=KT 위즈 제공
웨스 벤자민. /사진=KT 위즈 제공
[수원=김우종 스타뉴스 기자] 개막전에서 6회 1사까지 퍼펙트 행진을 벌인 KT 1선발 웨스 벤자민(30·미국)의 기세가 진짜 예사롭지 않다. '야구 천재' 강백호(24)는 "단언컨대 벤자민이 KBO 리그 최고 투수다. 지난해와 비교가 안 된다"라며 극찬했다.

벤자민은 1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 6이닝(86구) 동안 2피안타 무4사구 4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올 시즌 대활약을 예고하는 완벽투였다. 벤자민은 지난해 5월 윌리엄 쿠에바스의 대체 외국인 투수로 KT에 합류했다. 지난 시즌에는 17경기에 선발 등판, 5승 4패 평균자책점 2.70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96⅔이닝을 던지는 동안 75피안타(11피홈런) 24볼넷 77탈삼진 34실점(29자책)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1.02, 피안타율은 0.216.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 투구는 11차례 성공했다.

지난 시즌에도 물론 좋았지만, 올 시즌 그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자랑했다. 이날 벤자민은 1회 서건창과 박해민, 오스틴으로 이어지는 LG의 타순을 삼자 범퇴 처리했다. 이후 6회 1사까지 16타자 연속 범타 처리에 성공하며 KT 팬들의 힘찬 박수를 받았다.

6회 1사 후 문보경에게 첫 안타를 허용하며 퍼펙트 행진이 막을 내렸다. 후속 홍창기 타석 때 포일이 나오면서 2루 진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이내 홍창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아웃. 계속해서 서건창의 타구가 KT 유격수 김상수의 글러브를 맞고 굴절됐고, 이 사이 2루 주자 문보경이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대타 문성주를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쳤다.

벤자민이 1일 수원 LG전에서 4회 호수비를 펼친 황재균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벤자민이 1일 수원 LG전에서 4회 호수비를 펼친 황재균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이날 벤자민의 총 투구수는 86개. 속구 39개, 커터 20개, 슬라이더 19개, 체인지업 6개, 커브 2개를 각각 섞어 던진 가운데, 속구 최고 구속은 151㎞까지 나왔다.

경기 후 사령탑인 이강철 KT 감독은 "많은 홈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에 힘입어 홈 개막전에 승리할 수 있었다. 10주년 기념일 승리라 더욱 뜻깊다"면서 "선발 벤자민이 시즌 전 예상했던 대로 최고의 피칭을 펼쳤다. 첫 경기라 부담이 됐을 텐데 잘 극복하며 1선발 다운 면모를 보여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교 시절 투수로도 빼어난 활약을 펼쳤던 '야구 천재' 강백호는 팀 동료 벤자민이 투구를 어떻게 봤을까. 그는 "단언컨대 KBO 리그 넘버원(No.1)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강백호는 "제가 시뮬레이션 배팅을 한 번 쳐봤는데, 공이 진짜 정말 좋았다. 좌타자 입장에서, '쉽지 않겠구나' 하는 걸 느꼈다. 같은 팀인 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면서 "지난해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구위가 정말 좋다. 변화구도 좋고, 코너워크도 된다. 인성도 좋고 열심히 하는 동료다. 흠잡을 데가 없는 외인 투수인 것 같다"며 극찬했다.

벤자민은 경기 후 "올 시즌 첫 등판이었는데 속구 구속이 만족스럽다. 지난해보다 구속을 높이는 게 올 시즌 목표였는데 첫 시작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스트라이크 존에 공격적으로 던지려고 노력했다. 변화구는 만족스럽지 않지만, 그만큼 나아갈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KBO 2년 차 투수인데, 개막전 선발 기회를 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이날 경기의 좋은 기운을 토대로 올 시즌 계속해서 정진하고 싶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웨스 벤자민. /사진=KT 위즈 제공
웨스 벤자민. /사진=KT 위즈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