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美 IRA 한숨 돌리는 새…반발짝 앞서가는 테슬라·폭스바겐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02 15:28
  • 글자크기조절
[더럼=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더럼의 반도체 제조업체 울프스피드사를 방문해 일자리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이 회사는 반도체지원법(CHIPS) 시행에 따라 5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제조 시설을 건설, 일자리 1800개 창출 계획을 발표한 곳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입법 성과를 홍보하기 위해 3주간의 '인베스팅 인 아메리카' 투어를 시작했다. 2023.03.29.
[더럼=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더럼의 반도체 제조업체 울프스피드사를 방문해 일자리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이 회사는 반도체지원법(CHIPS) 시행에 따라 5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제조 시설을 건설, 일자리 1800개 창출 계획을 발표한 곳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입법 성과를 홍보하기 위해 3주간의 '인베스팅 인 아메리카' 투어를 시작했다. 2023.03.29.
미국 IRA(인플레이션감축법)의 세부 지침 규정안에 국내 배터리 업계가 요청하던 사안이 대부분 받아들여져 이곳 배터리를 사용하는 현대차그룹도 북미 시장에선 한숨 돌리게 됐다. 다만 테슬라 등 경쟁사 대비 뒤처진 전기차 양산 능력이 유럽 등 타 해외 시장에서 판매량을 늘릴 기회를 놓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지난 31일(현지시간) 전기차 배터리 관리 세부 지침 규정안을 공개했다. 이 규정은 오는 18일부터 시행된다.

미국 재무부는 이번 규정에서 배터리 부품을 음극판, 양극판, 분리막, 전해질, 배터리 셀, 모듈 등으로 봤다. 하지만 음극판이나 양극판을 만드는 데 사용하는 핵심 구성 재료는 배터리 부품에 포함하지 않았다.

국내 배터리 업계는 구성 재료인 양극 활물질을 만드는 공정은 국내에서, 양극판·음극판은 미국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내 업체는 현재 공정을 바꾸지 않아도 IRA 보조금 지급 대상이 될 수 있다. 구성 재료의 원자재인 핵심 광물을 미국과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에서 구해와도 FTA 체결국에서 가공한다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배터리 업계뿐 아니라 이를 전기차에 탑재하는 현대차그룹에도 좋은 소식이다. IRA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전기차 한 대에 최대 7500달러(약 1000만원)의 보조금을 주는데, 지급 여부가 대부분 배터리에서 결정된다.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50%의 가치를 미국이나 FTA 국가에서 창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는 리스 등 상업용으로 판매하는 전기차는 이런 요건과 상관없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상업용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미국 전기차 공장 건설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미국 내 한국 친환경차 판매 가운데 렌트와 리스 등 사업용 차 비중은 지난 2월 27%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가 15일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연식변경 모델 ‘2023 아이오닉 5를 출시했다.  배터리 용량을 증대해 주행가능거리(AER)를 늘리고,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롱레인지 모델의 배터리 용량을 72.6kWh에서 77.4kWh로 개선해 완충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를 429km에서 458km로 29km 늘렸다. (현대차 제공) 2022.7.15/뉴스1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가 15일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연식변경 모델 ‘2023 아이오닉 5를 출시했다. 배터리 용량을 증대해 주행가능거리(AER)를 늘리고,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롱레인지 모델의 배터리 용량을 72.6kWh에서 77.4kWh로 개선해 완충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를 429km에서 458km로 29km 늘렸다. (현대차 제공) 2022.7.15/뉴스1
반면 북미 시장 외에도 또 다른 중요 전기차 시장인 유럽에서 '유럽판 IRA'인 핵심원자재법(CRMA)가 시행되기 이전에 최대한 많은 전기차를 판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기 전에 시장 지배력을 키워야 하기 때문이다.

미국 IRA는 지난해 8월 본격 시행됐다. 이때부터 현대차그룹은 미국 전기차 판매에 직격탄을 맞았지만, 당시 유럽 등 타 시장에선 별다른 규제는 없었다. 오히려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 등이 각각 '세계 올해의 차', '유럽 올해의 차' 등 상을 휩쓸면서 특히 유럽에서 수요가 폭발했다.
현대차 美 IRA 한숨 돌리는 새…반발짝 앞서가는 테슬라·폭스바겐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양산 능력이 뒤처져 공급이 전 세계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 그동안 주요 경쟁 전기차 브랜드는 판매량이 꾸준히 늘었다. 테슬라는 지난해 전 세계에 131만3851대를 판매했고, 폭스바겐그룹은 57만2100대를 팔았다. 전기차 상품성이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았던 현대차그룹의 판매량은 37만1838대에 그쳤다.

업계에선 현대차그룹의 저조한 전기차 양산의 원인을 노사 갈등이라고 본다. 해외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은 물론 국내 전기차 생산 라인 확충도 노조와 협의를 거쳐야 한다. 전기차 공정은 내연기관차에 비해 인력이 덜 필요해 감원을 우려하는 노조 입장에선 전기차 생산 확대가 달갑지만은 않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품질만 좋아선 해외 브랜드들과 경쟁할 수 없다. 양산 능력까지 같이 따라와야 한다"며 "국내 전기차 전환 속도를 올리는 것은 물론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또 다른 IRA 같은 규제가 나오기 전에 양산 능력을 올려 시장 지배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