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55mm 30여만발 우크라 반출 정황…김태효 "상당수 위조"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18 15:30
  • 글자크기조절

[the300]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서 병사들이 러시아와 포로 교환 협정으로 풀려 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서 병사들이 러시아와 포로 교환 협정으로 풀려 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방부가 최근 155㎜ 국산 포탄 최소 30만발이 독일 내 미군기지를 거쳐 우크라이나에 반입된 정황과 관련해 "한미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의 자유 수호를 위한 지원방안을 협의해왔다"고 18일 밝혔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우리 정부도 군수물자 지원을 포함해 적극 추진해왔다"며 이같이 답했다. 우리 정부는 최근 우크라이나 지원으로 포탄 재고가 부족해진 미국에 155㎜ 포탄 약 50만발을 '대여'해주는 내용의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전파된 미국 정부 기밀문건으로 보이는 서류에는 한국에서 생산한 155㎜ 포탄 33만발 등을 옮기기 위한 일정표 추정 문서가 포함됐다. 이와 관련,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1일 "공개된 정보의 상당수가 위조됐다"고 밝히면서 문건 진위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이날 전 대변인은 "확인해 줄 수 없고, 특별히 확인해줄 사안도 없다"면서도 155mm 최소 30만발 지원설에 대해 "이런 지원이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 문제를 주는 부분은 전혀 없다"고 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작년 2월 러시아의 무력침공이 개시된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한 각국에 무기·탄약류 등의 지원을 요청해왔다.

우리 정부는 미국 등 서방국가들과 함께 우크라이나에 대한 경제·인도적 지원을 추진해오면서 "살상용 무기 지원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미군에 대한 포탄 대여는 결과적 우크라이나 측에 '우회 지원'하는 것과 같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