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군사비 가장 많이 쓴 나라는 '미국'…한국은?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4.29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지난해 기준 군비 지출에 가장 많은 예산을 쓴 국가는 미국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군비 지출은 약 62조원으로 세계 9위를 차지했다. /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
지난해 기준 군비 지출에 가장 많은 예산을 쓴 국가는 미국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군비 지출은 약 62조원으로 세계 9위를 차지했다. /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
지난해 기준 군비 지출에 가장 많은 예산을 쓴 국가는 미국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군비 지출은 약 62조원으로 세계 9위를 차지했다.

지난 23일 무기·방위 산업 연구기관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발표한 '2022 세계 군비 지출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세계 군비 지출 1위 국가는 8770억달러(약 1173조6891억원)를 쓴 미국으로, 세계 군비 지출의 39%를 차지했다.

2~5위 국가로는 △중국(390조2872억원) △러시아(115조6291억원) △인도(108조9376억원) △사우디아라비아(100조3725억원)가 꼽혔다. 러시아의 경우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2021년 5위(659억달러·약 93조원)에서 3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이어 △영국(91조6600억원) △독일(74조6660억원) △프랑스(71조7220억원)가 6~8위, 한국(62조878억원)과 일본(61조5526억원)은 각각 9위와 10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021년 502억달러(67조원)로 10위에 올랐으나 지난해 기준으로는 일본을 제치고 한 단계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군비 지출은 440억달러(58조8280억원)로 2021년 36위(59억달러·7조3000억원)에서 지난해 기준 세계 11위까지 뛰어올랐다. 불과 1년 사이 군비 지출이 640% 증가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려야 할때 못 내렸다…시장과 다르게 가는 '연료비연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