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연수입 10억↑' 하하 "자식에 재산 안 물려줘…20살 되면 분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1,603
  • 2023.05.06 09:27
  • 글자크기조절
/사진=하하 유튜브 채널
/사진=하하 유튜브 채널
가수 하하가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하하는 지난 5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저는 계속 얘기해왔다. 너는 네 인생 살고, 나는 내 인생 살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하하는 이날 '나중에 자식한테 용돈으로 10억 받기 VS 100억 물려주기'라는 한 시청자의 질문에 "난 10억 받기"라며 "난 어차피 재산을 안 물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계속 얘기해왔다. 그리고 20살 되면 무조건 분가 시킬 것이다. 드림이도 이걸 알고 있다. 그래서 아예 기대도 안하고 있다. 너는 너, 나는 나다. 지금 계속 정신적, 정서적인 분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수입 10억↑' 하하 "자식에 재산 안 물려줘…20살 되면 분가"
/사진=하하 유튜브 채널
/사진=하하 유튜브 채널

하하는 이날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어린이날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요즘 애들이 '아빠 나 다 컸어', '나 어린애 아니야'라고 해놓고, 어린이날만 가까워지면 갑자기 애가 된다. 너무 얄밉다. 아이를 키우면서 오늘도 재석이 형이랑 그런 얘기를 하고 왔지만 몇 살까지 어린이날을 챙겨줘야 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저도 선물 받으려고 중학교 때까지 산타를 믿는 척 했다. 집사님이 산타라는 것을 초1때 알았다"고 털어놨다.

한편 하하의 회당 출연료는 500만원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런닝맨', '놀면 뭐하니?', '고딩엄빠', '하하버스' 등에 고정 출연하고 있는 그는 단순 계산으로도 출연료로만 매년 10억원 이상의 수입을 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