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AI가 그리는 미래 항공기체는..민군 공용 플랫폼 적용 눈길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17 15:20
  • 글자크기조절
KAI가 제안한 AAV 기체
KAI가 제안한 AAV 기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17~20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2023 대한민국 드론·UAM(도심항공모빌리티) 박람회'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한민국 드론·UAM 박람회는 국토부와 인천시가 주최해 올해 4회째를 맞는다. '드론 UAM이 바꾸는 새로운 일상, 드론교통&배송, 레저스포츠'가 주제다.

KAI는 유·무인 AAV(미래항공기체)와 틸트로터 형상의 수직이착륙무인기 NI-500VT, 차기군단무인기를 선보인다.

KAI의 AAV는 전기 추진 방식 유인 수송용과 무인 화물용 비행체로 민군 겸용이 가능한 다목적 공용 플랫폼을 적용했다. 민·관·군 등의 다양한 수요에 대한 확장성을 높였다.

KAI에서 자체개발 중인 수직이착륙무인기 NI-500VT는 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과 틸트로터(Tilt-Rotor) 형상을 적용해 신속한 상승 및 고속순항이 가능한 친환경 비행체로 실종자 수색, 산불 감시 등 정찰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차기군단무인기는 군단 작전지역을 감시·정찰하는 장기체공 무인기로 고강도·경량소재, 임무장비와 위성통신을 적용해 올해 체계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신상준 KAI 미래비행체연구실장은 "그동안 KAI가 쌓아온 40년간의 항공기 개발 헤리티지에 AI,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4차산업 혁명 기술을 더해 미래비행체 분야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KAI는 지난해 3월 '미래 에어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결정했다. 올해 1월 발표한 'Global KAI 2050' 비전에서도 미래 에어모빌리티를 핵심 사업으로 선정했다.

KAI는 지난 4월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K-UAM GC 사업의 첫 단계인 'Dry run 수행을 위한 UAM 대역기 운용 및 기술 지원 용역'에 참여해 항우연과 UAM 비행 절차를 구체화하는데 협력했다.

또 AAV 핵심기술인 전기분산 추진시스템, 프롭·로터 최적 형상 설계를 선행연구 중이다. 올해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축소기 시험비행을 통해 비행제어 로직과 시뮬레이션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