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두명 죽고 故서세원이 세번째"…캄보디아에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3,910
  • 2023.05.20 06:3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방송인 고(故) 서세원이 캄보디아에서 숨진 가운데, 고인의 지인들이 현지에서 작성된 사체검안서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18일 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는 고인의 지인이 제보한 내용을 공개했다. 지인 A씨는 "서씨뿐 아니라 여러 사람이 의문의 죽음을 당했다"며 "두 명이 더 죽었고 서씨가 세 번째라는 얘기가 있다. 저희가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취재진을 만난 고인의 지인은 이를 두고 "링거를 맞다가 죽었다는 건 저희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캄보디아 검안서 원본이 있고, 그걸 한국어로 번역한 사본이 있다"며 "검안서를 보면 사망 원인이 '링거 맞다가 심정지 쇼크사' 딱 이 정도만 나온다. 현지에서는 (상황이 열악해) 부검과 성분 분석도 안 된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려고 해도 관련 서류 발급받는 데만 열흘이 걸린다고 얘기한다"며 "시스템이 안 돼 있다. 부검과 운구 등을 진행해도 열흘이 걸릴지, 한 달이 걸릴지 누구도 짐작을 못 했다"고 밝혔다.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사진=MBC 시사·교양 '실화탐사대'

서세원의 측근이었던 것으로 알려진 박현옥 전 캄보디아 한인회장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박 전 회장은 "난 지금 협박받고 있다"며 "이 일에 개입하지 말라더라. 언론에 나서지 말고 장례에서도 빠지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서세원이 사망한) 그 병원도 내가 파헤치니 괴로울 것 아니냐"며 "나도 사건에 대해 알고 싶다. (확인되면) 진실을 알려달라"고 말했다.

한편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숨졌다. 고인은 평소 당뇨를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세원은 방송인 서정희와 2016년 이혼한 뒤 23세 연하 아내 김모씨와 재혼해 캄보디아에 거주해왔다. 서세원은 서정희와의 사이에서 딸 서동주와 아들 서모씨를 뒀다. 재혼 아내와는 슬하에 8세 딸을 키우고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