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생한 우리엄마…신혼여행 같이 갈까?" 예비신랑 사연에 '싸늘'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582
  • 2023.05.25 11:05
  • 글자크기조절
 신혼여행에 어머니를 모시고 가고 싶다는 예비 신랑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신혼여행에 어머니를 모시고 가고 싶다는 예비 신랑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신혼여행에 어머니를 모시고 가고 싶다는 예비 신랑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는 '신혼여행 때 우리 엄마도 같이 가자고 여자친구한테 말해볼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여자친구랑 결혼 준비 중인데 신혼여행은 스위스로 가기로 했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스위스에 가려고 하니 엄마가 전에 TV를 보면서 '죽기 전에 스위스 한번 가고 싶다'고 말한 게 생각났다"며 "내가 초등학생일 때 교통사고로 아빠가 돌아가셔서 엄마 혼자서 나 대학 졸업하고 공무원 되기까지 뒷바라지하면서 고생 엄청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매일 일만 하느라 어디 여행도 제대로 못 다니셨다"며 "엄마 연세가 좀 있고 신혼여행 아니면 길게 휴가를 못 써서 이번에 가면 처음이자 마지막 해외여행일 것 같다"고 전했다.

A씨는 "여자친구에게 좀 양해를 구해서 신혼여행 때 우리 엄마도 같이 가자고 해 볼까"라며 "여자친구랑 엄마랑 여행 같이 다니면서 서로 친해져서 고부 갈등도 미리 예방할 것 같고 괜찮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누리꾼들은 "그게 예비 신부와 가는 마지막 여행이 될 듯" "그 정도 마음이면 결혼하지 마라. 고부갈등 예방이 아니라 갈등 유발이다" "어머니가 신경 쓰이면 결혼 이후에 모시고 둘이 가라" "보자마자 욕 나왔다" "알아서 파혼당할 듯" "엄마랑 셋이 사귀냐"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