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시아나 비상문 개방 30대 "실직 스트레스…빨리 내리고 싶었다"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7 11:58
  • 글자크기조절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비상문이 개방된 채 대구공항에 착륙한 항공기가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비상문이 개방된 채 대구공항에 착륙한 항공기가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착륙 중인 항공기 비상문을 무단으로 개방해 탑승한 승객·승무원을 공포로 몰아넣은 3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빨리 내리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27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항공법 위반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A씨(32)는 경찰 조사에서 이같이 진술했다. 최근 실직 후 스트레스를 받아왔고 착륙 전 답답하던 차에 빨리 내리고 싶어 이런 일을 벌였다는 것이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이날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탑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119구조대가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항공기에 탑승했던 초·중학생 제주특별자치도 선수단 가운데 대구공항 도착 직후 고통을 호소하는 선수들을 들것을 이용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탑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119구조대가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항공기에 탑승했던 초·중학생 제주특별자치도 선수단 가운데 대구공항 도착 직후 고통을 호소하는 선수들을 들것을 이용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날 A씨는 194명을 태우고 오전 11시 49분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에 탑승해 착륙하기 직전 250m 상공에서 비상문을 열었다. 다행히 부상을 입은 승객은 없었지만, 승객 12명이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고 9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송된 이들은 모두 퇴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속보 北 발사체, 어청도 서방 200여㎞에 비정상 낙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