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ODEX 10년·30년 국고채 만기 채권 ETF 2종 상장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10:22
  • 글자크기조절

고금리 시대, 최장기 30년 정기 예금 스타일 연금투자 상품

/사진=삼성자산운용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31일 'KODEX 33-06 국고채 액티브'와 'KODEX 53-09 국고채 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 등 만기매칭형 채권 ETF 2종을 신규 상장한다고 밝혔다.

KODEX 33-06 국고채 액티브와 KODEX 53-09 국고채 액티브 2종은 일반 채권처럼 만기가 있는 ETF로 각각 2033년 6월, 2053년 9월을 만기로 하는 국고채에 투자한다.

전날 기준 만기보유수익률(YTM)은 각각 연 3.61%, 연 3.65%다. 분배금을 지급하지 않고 재투자하는 TR(Total Return)방식으로 운용하기 때문에 만기 때 기대되는 수익률은 세전으로 각각 총 40.52%, 180.68%에 달한다.

이처럼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은 현재가 최근 10년내 가장 높은 수준의 고금리 상황이기 때문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올해를 기점으로 고금리 채권 시장이 하향 안정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금 채권에 투자하면 만기까지 높은 이자소득을 받을 수 있고, 금리가 하락하면 만기 전에 매도해 자본 차익을 얻을 수도 있다. 특히, 만기가 길수록 더 높은 금리를 더 오래 동안 받을 수 있고, 금리 하락에 따른 매도 차익도 더 많이 걷을 수 있어서 가급적 장기채권에 투자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해당 ETF가 가장 안정적인 국고채에 금액 제한없이 10년 또는 30년으로 장기간 투자하는 만큼 어린 자녀에게 물려주는 증여용 투자 상품으로 활용하기에도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만기매칭형 채권 ETF는 퇴직연금 계좌뿐 아니라 연금저축계좌에서도 100% 투자할 수 있다. 자녀 이름으로 연금계좌를 개설해 투자하면 안정적인 수익은 물론 과세이연 후 저율 과세 등 다양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KODEX 33-06, 53-09 국고채 액티브 ETF 2종은 가장 안전한 무위험등급 국고채에 10년 또는 30년 만기로 장기 투자할 수 있는 채권계의 TDF(타깃데이트펀드)와 같은 상품"이며 "특히 30년 만기 상품은 현재 국내 상장한 ETF 라인업 중 복리의 이점을 가장 극대화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