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韓 안전하지 않기 때문"…마동석 핵주먹에 열광하는 이유(스포주의)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23
  • 2023.06.03 09:00
  • 글자크기조절

[영화있슈]
'범도3', 韓 최고 흥행 '명량' 오프닝 돌파
1000만 넘은 전작보다 빠른 흥행 속도
"관객에게 분명한 카타르시스 전달"

영화 '범죄도시3' 스틸컷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범죄도시3' 스틸컷 /사진=네이버 영화
지난달 31일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3'이 개봉 첫날에만 74만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순항 중이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3'의 누적 관객 수는 122만4216명이다. 이는 앞서 진행한 유료 시사회 관객 수를 합산한 것이다.

'범죄도시3'은 팬데믹이라는 악재 속에서도 1200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 '범죄도시2'의 오프닝 기록(46만7483명)을 뛰어넘었다. 무엇보다 역대 한국 영화 중 최고 흥행작인 '명량'의 오프닝(68만2701명) 기록도 돌파해 눈길을 끈다.

'범죄도시3'의 손익분기점은 180만 관객으로 알려졌다. 이에 영화계에서는 '범죄도시3'이 손익분기점을 가볍게 돌파하는 것은 물론, 전작에 이어 다시 한번 1000만 관객을 불러 모으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마동석표 '핵주먹', 韓 영화 위기론 불식


영화 '범죄도시3' 스틸컷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범죄도시3' 스틸컷 /사진=네이버 영화

2023년 상반기 개봉한 한국 영화들은 손익분기점은커녕 100만 관객을 넘기는 것도 버거웠다.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은 '교섭'과 '드림'이 유일하다. 그러나 두 작품 모두 손익분기점을 넘기진 못했다. '교섭'의 손익분기점은 약 350만명, '드림'은 약 220만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자 한국 영화 위기론도 불거졌다. 그러나 이러한 우려는 마동석표 '핵주먹' 한 방에 무너졌다.

개봉 당일 '범죄도시3'을 보기 위해 영화관을 찾은 20대 남성 김모씨는 머니투데이에 "'범죄도시'는 마석도(마동석 분) 캐릭터가 확실해서 보는 재미가 있다. '다치는 거 아냐?' 걱정할 필요 없이 편한 마음으로 볼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30대 남성 박모씨는 "(먼저 개봉한 '범죄도시') 1, 2편이 모두 재밌었기 때문에 3편도 당연히 재밌을 것 같다. 실패할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극장에서 볼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민중의 몽둥이' 마석도, 사회적 불안감 해소"


영화 '범죄도시3' 스틸컷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범죄도시3' 스틸컷 /사진=네이버 영화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범죄도시3'이 전편들에 이어 다시 한번 관객몰이에 성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범죄도시3'의) 1000만 관객 돌파는 확정적이지 않으나 '범죄도시' 시리즈가 (전작들을 통해) 확실하게 관객들에게 기대감을 들게 했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관객을 끌 것 같다"고 밝혔다.

'범죄도시3'의 빌런이 전작보다 임팩트가 약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오히려 빌런을 둘로 나누면서 액션이 많아졌다"며 "액션의 음향 효과 및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느끼는 감정적 연대를 극대화해서 극장에서 볼 수밖에 없는 액션을 그려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범죄도시3' 빌런 주성철 역을 맡은 배우 이준혁, 리키 역을 맡은 배우 아오키 무네타카 /사진=네이버 영화
(왼쪽부터) '범죄도시3' 빌런 주성철 역을 맡은 배우 이준혁, 리키 역을 맡은 배우 아오키 무네타카 /사진=네이버 영화

이어 관객들이 '범죄도시' 시리즈에 열광하는 이유에 대해 "더 이상 한국 사회가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정 평론가는 "대중이 느끼는 사회적 불안감, (특히) '공권력이 날 지켜주지 못하는 것 같다'는 걱정을 '범죄도시' 시리즈는 '민중의 몽둥이' 마석도 캐릭터를 통해 해소시킨다"며 "'범죄도시' 시리즈에는 관객이 느낄 수 있는 카타르시스가 명확하게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범죄도시' 시리즈가 계속해서 일정 수준의 관객은 확보할 것이라고 점쳤다. 다만 "'범죄도시' 시리즈는 스토리보다는 액션과 웃음 때문에 보는 것이기 때문에 (시리즈가) 반복되면 지루할 수밖에 없다. 시즌이 지날수록 이런 부분을 보강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 '범죄도시' 시리즈가 조선족 등 일부 사회 계층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것과 관련해 "다양성 사회로 바뀌어 나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다음 시리즈를 만들 때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영화 '범죄도시3' 포스터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범죄도시3' 포스터 /사진=네이버 영화

한편, '범죄도시3'은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한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 분)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분)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렸다. 절찬 상영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엉망된다" 반대 뚫고 길가 쓰레기통 치웠는데…伊 도시 '반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