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트레이 키즈 창빈, 저작권 부자+럭셔리카 보유?…"150곡 작업"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22:07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그룹 스트레이 키즈 창빈이 '저작권 부자'라는 사실에 출연진 모두가 깜짝 놀랐다.

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에는 그룹 스트레이 키즈 방찬, 아이엔, 승민, 창빈, 필릭스가 출연했다.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주우재는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을 향해 "진짜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1000만 명이 넘냐"고 물었다.

이에 창빈은 "1250만 명 정도 된다"고 답했고, 스트레이 키즈의 어마어마한 인기에 주우재는 "나 1만 명만 (달라)"고 요구해 웃음을 안겼다.

스트레이 키즈는 첫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으로 '홍김동전'을 택했다고 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오는 2일 신곡 '특'으로 컴백한다고.

이를 들은 주우재는 "조세호 특 못생김, 홍진경 특 분장에 환장함"이라고 외친 뒤 "이런 의미의 특이 맞냐"고 물었다. 이에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맞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조세호가 "어느 분이 곡을 쓰셨냐"고 묻자 창빈, 방찬이 손을 들었다. 이외에도 스트레이 키즈의 프로듀싱 팀인 한도 함께 했다고 했다.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이후 제작진은 "스트레이 키즈에는 영어가 더 편한 분들이 계시다"며 "글로벌 MC 역량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영어로 이야기를 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조세호는 방찬을 가리키며 "쟤 돈 많대. 음원 저작권료가 장난 아니라더라"라고 말했다. 그 말에 주우재는 "너 얼마 있냐"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깜짝 놀란 방찬은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손을 내저었다.

이어 조세호가 "네 차가 배기음이 좋은 독일산 럭셔리카라던데"라고 하자 방찬은 "그건 내 소원이다"라고 답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홍진경은 "나 돈 좀 줄래?"라고 요구해 웃음을 안겼다.

방찬이 '저작권 부자설'을 부인하자 조세호는 "근데 크리스가 창빈이 더 부자라더라"라며 창빈을 언급했다.

조세호가 창빈을 향해 "네가 만든 노래가 몇 곡 정도 되냐"고 묻자 창빈은 "거의 150곡 정도 된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우재는 이번에도 "그래서 얼마나 있냐"고 물었고, 조세호와 함께 다시 한 번 럭셔리카 배기음을 흉내 내 웃음을 안겼다. 홍진경 역시 "돈 좀 줘라. 부탁할게"라고 요구해 웃음을 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