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69
  • 2023.06.04 05:3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사진은 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 아파트단지 모습. 2022.10.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사진은 14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 아파트단지 모습. 2022.10.1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아파트 가격이 보합세에 접어든 가운데 그 중에서도 송파구 잠실동 대단지 아파트는 가격 회복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두 자릿수 하락률을 보였지만 올해 들어 4개월 만에 5억원대 상승 거래도 이뤄졌다.

4일 주간 KB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는 전주 대비 -0.04%, 전세는 -0.03% 각각 미미하게 하락해 보합권에 들어섰다. 자치구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송파구는 0.22% 상승해 5주 연속 상승세다. 강남구(0.05%)도 3주 연속 상승을 이어갔다. 반면 동대문구(-0.18%), 중랑구(-0.16%), 도봉구(-0.15%), 용산구(-0.14%) 등은 하락했다.

송파구 잠실동 대단지 아파트는 올해 들어 빠르게 가격을 회복 중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 59㎡는 지난달 18억7000만원(14층)에 팔렸다. 지난해 12월 14억9000만원(23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5개월 만에 3억8000만원이 올랐다. 전용 84㎡ 거래가는 지난해 11월 19억원(7층)까지 빠졌으나 올 5월 3억원 오른 22억원(17층)으로 회복했다.

잠실동 리센츠 전용 59㎡도 지난달 18억원(28층)에 거래돼 올 2월 16억3000만원(14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3개월 만에 1억7000만원이 뛰었다.

잠실동 트리지움 전용 59㎡는 올 1월 12억1000만원(11층)까지 떨어졌으나 빠르게 거래가를 높여 지난달엔 17억5000만원(17층)에 매매됐다. 4개월 만에 5억4000만원이 상승했다.

이처럼 강남권은 직전 거래가보다 수억 원씩 올라 거래되는 사례가 속속 나온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면적 84㎡ 입주권은 지난달 최고가인 39억2000만원에 팔렸다. 직전 거래인 지난해 12월(32억원)보다 7억원 넘게 뛰었다.

일부 전문가들은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 폭이 둔화하고 보합 지역이 늘어나는 등 가격이 저점을 지나고 있다고 본다. 다만 여전히 매수자의 상당수가 추격 매수에 나서기 보다는 신중한 행보를 보여 본격적인 추세 전환 시점을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명이 12억?" 했는데 완판…'역세권' 그 아파트, 직접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