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괌 때린 '마와르' 일본으로…신칸센 멈추고 수십만명 대피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5
  • 2023.06.02 22:39
  • 글자크기조절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2호 태풍 '마와르(MAWAR)'가 제주 남쪽 먼해상을 지나는 2일 오후 서귀포시 예래동 해안으로 커다란 파도가 밀려들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해상에서 북동진해 일본 열도 남쪽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06.02.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2호 태풍 '마와르(MAWAR)'가 제주 남쪽 먼해상을 지나는 2일 오후 서귀포시 예래동 해안으로 커다란 파도가 밀려들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해상에서 북동진해 일본 열도 남쪽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06.02.
일본이 괌을 강타하고 북상한 태풍 '마와르' 영향권에 들었다. 태평양 연안 지역에 폭우가 내리면서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고 고속철도 신칸센 운행도 중단됐다.

2일 AFP통신에 따르면 세력이 약화돼 '열대성 폭풍'이 된 마와르는 이날 오후 일본 남쪽 아마미 섬에서 동쪽으로 170㎞ 떨어진 곳까지 근접했다. 집중호우가 내린 일본 중부 아이치현 도요타 자동차 본사에서는 41만명 이상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아이치현 도요하시시 주민 13만명에게도 즉각 안전한 곳으로 이동라는 최고 피난 경보가 발령됐다. 시즈오카현 이와타시도 하천이 범람할 우려가 있다며 가장 높은 경계 수준인 5단계 '긴급안전확보'를 발령하고 시민 대피령을 내렸다.

오후 5시 쯤에는 도쿄와 오사카를 잇는 고속철도 신칸센의 상하행선 전 구간 운행이 중단됐다. NHK는 항공편도 200편 이상 취소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3일 동안 일본 서부에서 동부까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뇌우와 함께 극도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민들에게 산사태와 홍수, 강 범람에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