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번이나 음주운전 걸린 40대 '집유'…판사 "다음 기회는 없을것"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06:46
  • 글자크기조절
두 차례의 음주운전 처벌 전력에도 또다시 같은 범죄를 저지른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두 차례의 음주운전 처벌 전력에도 또다시 같은 범죄를 저지른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두 차례의 음주운전 처벌 전력에도 또다시 같은 범죄를 저지른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 4일 뉴스1에 따르면 의정부지법 남양주지원 형사1단독(판사 최치봉)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45)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준법 운전 강의 수강을 명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17일 오전 1시쯤 경기 남양주시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고 약 1.5㎞ 구간을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으며, 이미 과거에도 음주운전으로 2차례 처벌받은 사실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여러 양형 요소를 종합해 집행유예를 선고하는데 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르면 두 번 다시 기회가 없을 것"이라고 판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금도 차값 기준, 전기차 사겠나"…새 먹거리 찾는 K배터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