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컴업 2023', 전세계 53개 지역 960개 스타트업 지원…역대 최다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09:50
  • 글자크기조절
'컴업 2023', 전세계 53개 지역 960개 스타트업 지원…역대 최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컴업(COMEUP) 2023'의 참가 스타트업을 모집한 결과 전 세계 53개 지역에서 960개 기업이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5일 코스포 측은 "5월 1일부터 6월 2일까지 약 한 달간 컴업스타즈(컴업에 참가하는 기업) 참가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130개사 모집에 역대 최대 규모인 960개사가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부문 별로는 100개사를 모집하는 '컴업 100' 부문(루키리그, 누적투자유치액 10억원 미만)에 828개사가 지원, 8.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학기관 소속 예비 창업자와 극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신설한 아카데미리그도 30개사 모집에 132개사가 지원, 경쟁률 4.4대 1로 마감했다.

특히 초기 단계 기업의 지원이 두드러졌다. 루키리그 지원기업 가운데 프리시드, 시드 투자 단계를 진행하고 있는 곳이 71.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투자 유치 경험이 없는 기업은 36.8% 정도다.

코스포 측은 "올해 초기 기업 육성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모집규모를 확대하고 집중 멘토링을 실시하는 등 운영방식을 대폭 개편하면서 초기 기업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해외 기업 지원율도 크게 증가했다. 전체 지원기업 중 해외 기업은 22.6%로 지난해보다 9.4%p 증가했다. 미국(48개사)에서 지원한 스타트업이 가장 많았으며, 인도(16개사), 싱가포르(13개사), 영국(12개사) 순으로 뒤를 이었다.

산업 분야별로는 소프트웨어가 130개사(15.7%)로 가장 많았고, △헬스케어·바이오 91개사(11.0%) △라이프스타일 66개사(8.0%) △커머스·쇼핑 52개사(6.3%) △미디어·엔터테인먼트 51개사(6.2%) △금융 47개사(5.7%) △에너지·지속가능성 41개사(5.0%) △교육 37개사(4.5%) 순이었다.

아카데미리그는 전 세계 11개 지역에서 71개 대학이 지원서를 접수했다. 서울대와 연세대가 각 10개 기업 지원으로 가장 많았다. 해외에서는 △매사추세츠공과(MIT) △임페리얼칼리지런던 △싱가포르국립대학교(NUS) △홍콩중문대 △홍콩과학기술대 △베를린자유대학교 등 유수의 대학에서 지원서를 제출했다.

코스포는 이달 평가를 거쳐 내달 3일 컴업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종 선발 기업 130개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컴업 2023은 오는 11월 8~10일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