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뚜기, 라면·소스류 등 친환경 패키지 적용… ESG경영 박차

로피시엘 옴므
  • 로피시엘=박영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5 18:06
  • 글자크기조절

라면업계 최초 '플렉소' 인쇄 방식 도입, 진라면·케챂·마요네스 등 친환경 포장재 사용
육류소스 등 소스류 9종 리뉴얼, 식물 유래 원료 함유한 '바이오페트(Bio-PET)' 용기 적용
탄소 배출 줄이는 '스마트 그린컵' 개발, 용기면 전 제품에 활용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다양한 기업들의 친환경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소비자들의 일상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식품·유통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오뚜기의 행보는 단연 돋보인다

가장 공들이는 분야는 포장재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거나 100%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를 적용해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들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 라면업계 최초 '플렉소' 인쇄 적용, 연간 최대 약 1,600톤 잉크·유기용제 사용량 절감
일찌감치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간파한 ㈜오뚜기는 2010년 환경경영을 선포한 이후 다양한 환경 문제에 대한 개선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에 대한 의지는 대표 제품인 '라면'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지난해 ㈜오뚜기는 국내 라면업계 최초로 '플렉소' 인쇄 설비로 제조한 친환경 포장재를 적용했다. 주로 제과업계에서 사용하던 플렉소 방식을 라면에 접목해 자원과 에너지를 절감하겠다는 취지다.

플렉소 인쇄는 유성잉크를 사용하는 기존 그라비어 인쇄와 달리 친환경 수성잉크를 사용하며, 양각 인쇄로 기존 대비 잉크 사용량을 30% 이상 절약해 연간 최대 약 1,600톤의 잉크와 유기용제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기존과 다른 건조 방식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평균 50% 줄여 탄소중립 달성에도 도움이 된다. 향후 ㈜오뚜기는 식품 포장재 전문 기업인 풍림P&P를 통해 라면류를 중심으로 친환경 포장재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오뚜기
/사진제공=오뚜기
소스류 9종 리뉴얼, 식물 유래 원료 함유 '바이오페트(Bio-PET)' 용기 최초 사용
요리의 맛과 풍미를 더해주는 소스류도 친환경 옷을 입었다. ㈜오뚜기는 지난 2월 친환경 트렌드를 반영해 육류소스 등 소스류 9종의 패키지를 새단장했다고 밝혔다.

리뉴얼된 제품은 와사비소스를 비롯 스위트칠리소스, 데리야끼소스, 바베큐소스, 바베큐소스 매운맛, 삼겹살 양파절임소스, 삼겹살 제주식 멜젓소스, 삼겹살 와사비 고추장소스, 간편 장아찌소스 등 총 9종이다.

이번 리뉴얼은 소스류 최초로 '바이오페트(Bio-PET)' 재질의 용기를 적용, 친환경성을 제고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바이오페트는 사탕수수와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원료를 30% 혼합한 소재로, 기존 석유계 페트 대비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약 20% 줄일 수 있으며,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

제품 표면에는 쉽게 떼어낼 수 있는 수분리성 '리무버블 스티커' 라벨을 부착했으며, 라벨 좌측 하단에는 편리한 분리배출을 돕는 'EASY탭' 마크를 더해 재활용 용이성을 높였다.

/사진제공=오뚜기
/사진제공=오뚜기
◆ 탄소 저감 기여 '스마트 그린컵' 개발, 용기면 전 제품 활용
전자레인지 조리를 선호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개발한 '스마트 그린컵'도 친환경 패키징 전략 중 하나다. ㈜오뚜기는 2014년 국내 최초로 기존 컵라면 용기에 발포성 재질의 스마트 그린컵을 적용했으며, 현재 모든 용기면 제품에 활용하고 있다.

스마트 그린컵은 용기 겉면에 발포성 소재를 코팅해 열처리 가공한 것으로 전자레인지 조리가 가능하며, 인쇄지로 사용되는 종이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 탄소 저감에 효과적이다.

용기 겉면의 발포층이 열 손실을 줄여 손으로 잡을 때 덜 뜨겁고, 내부는 따뜻하게 유지돼 라면을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 외에도 ㈜오뚜기는 3분 제품류 표시사항 저탄소 조리법에 '에코쿡 엠블럼'을 삽입하고, 환경을고려한 패키징 아이디어가 포함된 제품에 '에코 패키지' 마크를 부착하는 등 환경에 대한 소비자 인식 제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환경 문제가 대두되고 소비자 인식이 변화하면서 '친환경 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제품 생산과 유통, 소비,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여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종목' 중 하나라도 가진 개미는…추석 주식 얘기에 웃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