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재혼 7년차' 최병모 "집안일 내가 다 해…돈 관리도 내가"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56
  • 2023.06.06 09:12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배우 최병모(51)가 재혼 생활을 공개하며 가사 분담에 대해 말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는 최병모가 재혼한 아내를 최초 공개했다.

27년 차 배우 최병모는 "한 번 다녀와서 재혼한 지 7년째"라며 "아내는 특이한 사람이다. 아주 엉뚱하다. 평생 쌀을 안 먹었다. 아침에 일어나면 창문 열고 새랑 대화하고 노래도 불러준다. 애교 많은 딸을 하나 키우는 것 같다"고 밝혔다.

최병모의 아내는 2세 연하 팝페라 가수 이규인이었다. 이규인은 최병모와 초혼이라고. 이에 MC 서장훈은 "그럼 모든 주도권을 다 뺏겼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최병모는 자녀 계획을 묻자 "묶었다"며 정관수술을 고백했다. 그는 "(이혼한 전 아내와의 사이에) 대학생 아들이 있어서 현재 아내와는 아이를 안 낳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부부의 일상도 공개됐다.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오전 8시쯤 집에 들어온 최병모는 집안일을 하기 시작했다. 그는 가사 분담을 어떻게 하냐는 제작진 질문에 "가사 분담이 아니다. 제가 다 한다"고 답했다.

아내는 집안일을 쌓아뒀다가 한 번에 치우는 스타일이라고. 최병모는 "아내는 일찍 자고 오전 11시쯤 일어난다. 집이 지저분할 때가 많다. 대충이라도 치워둔다"고 덧붙였다.

이를 보던 MC 김구라는 "아내가 살림에 큰 재주가 없다"고 돌려 말했고, 최병모는 "좋게 말해줘서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아내는 현재 무직 상태로, 최병모의 카드로 생활 중이었다. 최병모는 돈 관리를 자신이 하는 이유에 대해 "아내는 돈 있으면 다 쓴다. 어떻게 하면 내 카드를 뺏을지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이사를 계획하고 있던 두 사람은 함께 부동산 상담을 가기로 했다. 하지만 아내는 " 나도 같이 가는 거냐. 오빠 혼자 상담가는 줄 알았다"고 했다.

이에 최병모는 "우리 같이 가는 거다. 나 혼자 사는 집이냐. 당연히 같이 가서 들어야지"라며 섭섭해했다. 그는 "밥 차려주고 집안 살림에 청소도 하고"라며 참았던 울분을 폭발시키며 "부부는 현실적 문제를 함께 해야 하는데, 아내는 한 발 뒤로 빠져 있어 서운하다"고 했다.

냉랭한 분위기에서 아내는 최병모에게 마사지를 해주며 다시 웃음꽃을 피웠다. 최병모는 "아내가 잘하는 게 있다. 저는 칭찬이 고픈 사람이었다. 아내는 항상 절 칭찬해주고, 긍정적으로 말해줬다. 발 마사지도 해준다. 예쁜 딸 같다. 그것만으로도 큰 힘이 되고 행복하다"고 고마워했다.

김구라는 "좋은 분 만났다. 살림 더 열심히 해라"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