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옛 성동구치소 부지 '미래주택' 설계 공모 실시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6 11:15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옛 성동구치소 부지 '미래주택' 설계 공모 실시
서울시가 '성냥갑 아파트 퇴출 2.0' 선언 이후 시범사업지인 옛 성동구치소 부지에 '송파 창의혁신 공공주택 건립사업' 설계공모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설계공모는 100년 후에도 지속가능한 혁신적 디자인의 미래주거를 위해 '아파트 100'이라는 명칭으로 시행된다. 기존 공공주택 설계공모와는 달리 창의적인 디자인 유도를 위해 세대수, 평형타입 등 제한을 최소화하고 특별건축구역을 고려해 추진된다.

'송파 창의혁신 공공주택 건립사업'은 송파구 가락동 162번지 옛 성동구치소 부지에 통합 1150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서울시가 설계공모를 주관하고 서울주택공사가 시행 및 공급한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의 설계안을 선정해 당선자가 사업승인까지 완료 후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을 통해 시공사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설계공모에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내달 28일까지 서울시 설계공모 페이지를 통해 참가 등록을 할 수 있다. 오는 12일 현장설명회를 실시하고 8월 4일 설계안 접수 후 기술검토와 두 차례의 작품심사를 거쳐 8월 31일 최종 당선작을 발표한다.

국내·외 건축사는 모두 공모에 참여 가능하며, 총 3인까지 공동으로 응모할 수 있다. 다만 외국 건축사 자격만 있는 경우는 국내 건축사와 공동으로 참여해야 한다.

심사위원은 총 7명으로 김아연 서울시립대 조경학과 교수, 김정빈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 김찬중 더 시스텝랩 대표, 손세형 성균관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조남호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대표, 조성익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조재원 공일스튜디오 대표가 참여한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새로운 생활양식, 다양성 증가, 인구 고령화 등의 변화가 주택에 대한 인식과 사용을 바꾸고 있다"며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주택 제안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까지 공공 12만호 추가공급...PF 보증 10조 확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