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제복입은 영웅 끝까지 예우"…'핵에는 핵' 분명히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6 11:41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윤석열 대통령이 현충일을 맞아 "국가의 품격은 국가가 누구를 어떻게 기억하느냐에 달려있다"며 국민을 위해 헌신한 이들을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4월 미국 국빈방문 때 발표한 '워싱턴 선언'을 언급하면서 "한미동맹은 이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됐다"며 강력한 안보 태세를 내세웠다.

윤 대통령은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에서 "대한민국은 국민이 주인인 나라,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독립과 건국에 헌신하신 분들, 공산 전체주의 세력에 맞서 자유를 지켜내신 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尹대통령 "영웅 제대로 기억·예우,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실천 명령"


윤 대통령은 지난해 현충일에 이어 올해도 '제복입은 영웅'을 예우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3월 사람이 있다는 외침에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던 고 성공일 김제소방서 소방교의 순직을 기리면서 "우리가 지금 이 순간에도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성 소방교처럼 자신의 안위보다 국가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제복 입은 영웅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나라의 안위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진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 입은 영웅들을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고 말했다.

이를 헌법정신과도 연결했다. 윤 대통령은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실천 명령"이라며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전, 국가의 계속성을 수호할 헌법상 책무를 지고 있다. 헌법상 책무를 다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영웅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예우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이 나라의 주인이고, 주권자라는 것을 확인시켜 주는 행위"라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한미동맹 '핵 기반 동맹' 강조…"6.25전쟁서 미군도 3만7000명 전사"


북한에 대해서는 핵에는 핵으로 맞선다는 점을 재차 분명히 했다. 윤 대통령은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미 핵 자산의 확장 억제 실행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워싱턴 선언'을 공동 발표했다. 한미동맹은 이제 '핵 기반 동맹'으로 격상됐다"며 "우리 정부와 군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철통같은 안보 태세를 구축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추념식에 앞서 6.25전쟁에서 전사한 고 김봉학 육군 일병의 안장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유해 발굴 작업에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윤 대통령은 '121879 태극기 배지'를 패용하고 6·25전사자의 위패를 봉안한 현충탑 위패봉안관을 참배하면서 아직까지 유해를 찾지 못한 12만 명의 6·25전사자를 끝까지 잊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고인의 유해는 올해 2월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고 춘천지구 전투에서 앞서 전사한 동생 고 김성학 육군 일병의 묘역에 오늘 같이 안장했다"며 "두 형제가 조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6.25전쟁에 참전한 지 73년 만에 유해로서 상봉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우리 국군 16만 명이 전사했지만 12만 명의 유해를 찾지 못했다. 6.25전쟁에서 우리 동맹국인 미군도 3만 7000명이 전사했다"며 "정부는 호국영웅들께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 국외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순국하신 선열들의 유해를 모셔오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천안함 생존 장병 등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도 직접 수여


이날 대통령 부부는 6·25전사자와 군인·경찰·해경·소방 등 제복 입은 영웅들의 유가족들과 함께 추념식장으로 입장했다. 대통령실은 "이는 정부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들의 유족을 최고로 예우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밝혔다. 동반 입장한 유족은 이날 '호국의 형제' 안장식에 참석한 김성환씨(고 김봉학·김성학 육군 일병의 동생), 6·25전사자의 유족인 이천수씨(고 이승옥 육군 이등중사의 조카)·전기희씨(고 전복희 육군 하사의 동생)·고영찬씨(고 고영기 육군 하사의 동생)와 순직 군인 유가족 이준신씨(고 박명렬 공군 소령의 배우자이자 고 박인철 공군 소령의 모친), 순직 경찰 유가족 이꽃님씨(고 유재국 경위의 배우자), 순직 해경 유가족 황상철씨(고 황현준 경사의 부친), 순직 소방 유가족 박현숙씨(고 허승민 소방위의 배우자) 등이다.

이날 추념식에서는 국가유공자 증서 수여식도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천안함 생존 장병인 박현민 예비역 하사 등 5명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직접 수여하고 국가를 위한 헌신에 감사를 나타냈다.

추념식에는 김명수 대법원장 등 국가요인, 최재해 감사원장,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 김승겸 합참의장 등 군 주요직위자, 이종찬 광복회장 등 중앙보훈단체장,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정당 대표, 각계 대표 등과 시민, 학생 등 7000여 명이 참석했다.



尹대통령·김건희 여사, '호국의 형제' 안장식도 참석


한편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추념식 이전에 열린 '호국의 형제' 안장식에 참석했다. 뒤늦게 신원이 확인된 고 김봉학 육군 일병의 유해를 동생 묘역에 안장하는 행사였다. 고인은 1951년 9월 국군 5사단과 미군 2사단이 함께 북한군 2개 사단을 크게 격퇴한 전투인 강원도 양구군 '피의 능선' 전투에서 전사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고인의 유해는 2011년 처음 발굴됐고 유가족 DNA(유전자 정보) 검사를 통해 올해 2월 신원이 확인됐다. 이어 이날 동생인 고 김성학 육군 일병 묘역에 합동 안장됐다. 김성학 일병 또한 1950년 12월 38도선 일대를 방어하는 춘천 부근 전투에서 전사한 6·25전쟁 전사자로서 두 형제가 6·25전쟁에 참전한 지 73년 만에 유해로 상봉했다.

이로써 국립서울현충원에는 세 번째 '호국의 형제' 묘역이 조성됐다. 대통령실은 "특히 이날 안장식에서는 형제의 고향인 대구시 서구 비산동의 흙을 준비해 허토를 함으로써 의미를 더했다"며 "대통령의 '호국의 형제' 안장식 참석은 2011년 6월6일 이명박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라고 밝혔다.

안장식에는 김봉학, 김성학 일병의 유가족들을 비롯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승겸 합참의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스콧 플레우스 주한미군 부사령관, 손희원 6·25참전유공자회장, 신상태 재향군인회장 등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바닥 찍고 무역흑자 2년내 최대…'그린라이트' 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