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횟집 매운탕에 까만 벌레 둥둥"…사장은 '된장 찌꺼기' 주장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6 14:58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전라남도 진도에 있는 한 횟집 매운탕에서 벌레 수십마리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도 위생 최악 횟집'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진도에 놀러 와 숙소 근처 횟집에서 회랑 매운탕을 포장했는데, 벌레 수십마리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식당으로부터 냉동된 매운탕거리와 양념장을 따로 받았다. 숙소로 돌아온 A씨는 이를 함께 끓이던 중 국물에서 벌레가 하나둘씩 떠올랐다고 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벌레로 추정되는 검은색 건더기들이 국물에 둥둥 떠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대충 건진 거만 저 정도다. 탕 안에 더 많다"며 "식당 가서 보여줘도 벌레라고 절대 인정 안 하고, 끝까지 된장 찌꺼기라고 하더라. '된장 찌꺼기인데 벌레라고 하니까 환불은 해주겠다'면서 매운탕값만 환불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행하러 와서 기분만 나빠졌다"며 "같이 사 온 회도 밥맛 떨어져서 안 먹었다. 가격도 당연하다는 듯 카드와 현금을 다르게 받더라"라고 지적했다.

A씨는 "사장이 떳떳했다면 고의로 넣은 거 아니냐고 했을 것"이라며 "음식에서 (이물이) 나온 건 인정했지만, 벌레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누가 봐도 벌레 아니냐. 군청과 식약처에 민원 넣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당 판매 음식에서 이물을 발견하면 소비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통합민원상담서비스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사진 등 증거자료를 남기고, 이물은 지퍼백이나 밀폐용기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음식에서 이물이 발견된 식당에는 적발 횟수 등에 따라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진다. 피해보상금을 요구하기 위해 거짓으로 이물 발견을 신고한 자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